김태흠 충남지사 "혁신에 속도조절 어디있나…인요한 혁신위원장 논개처럼 가라"

2023-11-23 13:07
  • 글자크기 설정

"당지도부, 이재명 비판에 1년 반 함몰" 반성 촉구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왼쪽)이 23일 충남도청에서 김태흠 충남지사와 환담하고 있다. [사진=허희만기자]

김태흠 충남지사가 23일 “혁신에 속도 조절이 어디 있나. 논개처럼 가라”며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회를 향해 강도 높은 쇄신을 주문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충남도청에서 인요한 혁신위원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혁신위원장에 임명된 뒤 마누라하고 자식 빼고는 다 바꿔야 한다는 말씀에 100% 공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초선 의원과 원외 인사가 다수인 당 최고위원회 구성을 지적하며 "당대표가 꼬마대장 노릇을 하는 상황에서 된장찌개처럼 깊은 의사 결정이 나오겠냐"고 우려했다.
이에 인 위원장은 "김 지사 같은 분이 많이 계시면 저희 일이 좀 쉬울 텐데"라고 말했다. 김 지사가 '논개'를 언급한 데 대해 "명심하겠다"고 답했다.
또 당 지도부를 향해 “집권당 역할 없이 1년 반 동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한테 함몰됐다”고 쓴소리를 쏟아냈다.
그러면서 “집권을 했으면 (인 위원장이) 말씀하신 대로 ‘세계 최고의 나라’가 되기 위해 국가가 나아갈 방향과 비전 속에서 집권당으로서 해야 할 역할이 무엇인지 재정립하고 시작을 했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혁신위가 지도부와 중진·친윤 의원들에게 제안한 내년 총선 불출마와 험지 출마 요구에 대해선 “당연한 말씀”이라고 두둔했다. 
김 지사는 인 위원장을 향해 “지금처럼 이 눈치 보고, 저 눈치 보면서 당 중진들이 제대로 혁신위 요구 사항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시간을 끈다면 혁신위원장이 논개처럼 다 끌어안아 버려라”고 주문했다.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지사는 "저는 지난번에 이준석 전 대표 만나러 가서 이 전 대표가 인 위원장에게 영어로 말하는 부분 속에서 이를 대하는 모습들이 내공이 깊으시다는 생각을 했다. 큰 역할을 하실 것 같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거론하며 "그나마 다행인 게 두 장관께서 움직이기 시작했고, 이틀 전에 원 장관이 전화 와서 '깊은 고민하고 있는데 고민해보고 올바른 길로 가겠다'고 해서 큰 힘이 되고 고맙다"고 했다.
김 지사는 "혁신위원장이 고군분투하시고 있고 큰 틀에서 가는 방향이 맞다"며 "집에서 어른들이 먼저 희생과 헌신을 하듯이, 당에서도 중진이나 책임 있는 분들이 헌신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인 위원장은 기자들이 한 장관과 접촉했는지를 묻자 "제가 (법무부) 이민정책위원이라 같이 일을 많이 해서 친한 사이지만 최근 통화나 대화를 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행동하시는 걸로 봐서는 좋은 일이 있지 않을까 막연히 기다리고 있다"고 답했다. 
김 지사는 일부 언론에 보도된 김기현 대표의 울산 지역구 출마설에 대해선 "그것에 대해 들은 바 없다"고 잘라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