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개봉 첫날 20만 동원…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

2023-11-23 10:40
  • 글자크기 설정
[사진=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22일) 개봉한 영화 '서울의 봄'은 20만3839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로 개봉 전 10일 연속 실시간 예매율 1위에 등극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어 개봉과 동시에 전체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차지한 '서울의 봄'은 CGV 골든 에그지수 98%, 네이버 평점 9.40점을 기록, 뜨거운 입소문을 입증하며 올겨울 극장가를 되살릴 흥행 강자로 떠올랐다.

더욱이 이는 비슷한 시기인 11월 19일에 개봉해 최종 707만 명이 넘는 스코어를 기록, 최초로 11월 흥행 역사를 새로 쓴 영화 '내부자들'(2015)의 오프닝 스코어(23만 명)에 비견하는 수치로, 코로나 이후 침체된 극장가에 다시 한번 흥행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