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생성AI 시장 문 두드리는 SKT...'퍼블릭 LLM' 첫 선

2023-11-23 10:00
  • 글자크기 설정

2023 대한민국 정부박람회 통해 LLM, 영상분석 AI, 위치 데이터 플랫폼 전시

SKT는 25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23 대한민국 정부 박람회'에 단독 전시관을 마련하고 공공분야에 적용 가능한 자사 LLM(거대언어모델)과 AI 카메라를 활용한 영상 분석 AI, 위치 데이터 분석 플랫폼 '리트머스 플러스'를 선보인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SKT)이 '2023 대한민국 정부 박람회'에서 공공부문 인공지능(AI) 혁신을 위한 다양한 기술과 솔루션을 소개한다고 23일 밝혔다.

SKT는 25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 단독 전시관을 마련하고 공공분야에 적용 가능한 자사 LLM(거대언어모델)과 AI 카메라를 활용한 영상 분석 AI, 위치 데이터 분석 플랫폼 ‘리트머스 플러스’를 선보인다.
SKT의 '퍼블릭 LLM'은 정부 및 공공분야에 적용해 정부기관 업무 및 민원처리에 활용할 수 있다. LLM 시스템에 질문을 입력하면 인공지능이 간결하고 명확한 답변을 도출한다.

SKT는 LLM 서비스에 필요한 GPU의 높은 가격과 수급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퍼블릭 LLM의 운영에 AI반도체 사피온(SAPEON)을 활용하는 테스트 진행 현황도 공개한다.

이와 함께 SKT는 퀀텀 AI Camera에 포착한 주체의 행동과 동작을 분석하고, 이를 재난환경이나 안전·소방 등 공공 분야에 활용하는 기술을 시연한다. SKT가 확보한 대규모 AI 학습 데이터와 독자 개발한 비전AI 경량화·최적화 기술을 적용, 공공 영역에서 안전과 보안 수준을 높이는 솔루션으로 활용할 수 있다.

SKT는 AI로 분석한 실내외 유동인구 데이터를 공공인프라, 교통, 재난, 환경 등에 활용하는 '리트머스 플러스(LITMUS+)' 플랫폼도 전시한다. SKT는 기지국, 와이파이, 블루투스 등 전파 정보를 통해 실내∙외 인구 분석이 가능한 딥러닝 모델을 개발하고, 이를 리트머스에 적용해 실내 체류 인구와 실외 이동량 분석에 활용하고 있다.

리트머스 플러스는 건물 단위나 교통 수단 단위로 입체적으로 네트워크를 분석하여, 트래픽이 증가에 대비하거나 통신 속도·품질을 최적 수준으로 유지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박규현 SK텔레콤 디지털커뮤니케이션담당은 "SK텔레콤의 AI 기술역량을 산업 발전과 공공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며 "민관 협력을 통해 국민 편익을 높이는 사례들을 지속 개발하고 널리 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