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경찰, 교원 아동학대 사례 회의 개최

2023-11-23 10:51
  • 글자크기 설정

전국 최초 교육감 의견서 제출 사건에 대해 유관기관 의견 청취

전라남도경찰청 청사전경[사진=전라남도경찰청]

전남도경찰청(청장 박정보)은 지난 21일 전국 최초로 교육감 의견서가 제출된 ‘교원의 학생생활지도 중 발생한 아동학대 사건’ 관련 유관 기관과 민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사례회의를 개최했다.

이는 지난 9월 27일 신설된 '교원의 지위 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교원지위법)' 제17조(아동학대 사안에 대한 교육감의 의견 제출 의무화)에 따라, 교원의 정당한 교육활동을 위축시키는 무분별한 아동학대 신고는 막고, 교권보호와 아동의 복지 간 조화로운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자 아동학대 관련 법과 제도가 정비되면서 추진된 일이다.
이번 회의에는 전남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 전남교육청 장학관, 목포시청 아동보호팀, 서부권아동보호전문기관, 심리상담소 임상심리사 등 5개 기관 및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여 의견을 교류하고, 특히「교원의 학생 생활지도에 관한 고시」에 규정된 아동 훈육행위 기준 및 판례에 따른 교원의 정당행위 기준, 아동에 대한 지원 방안 등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회의에 참여한 한 위원은 “그동안 교원의 학생지도 어려움에 대해 수사기관에 발언할 기회가 없었는데, 여러 의견을 발언하고 청취할 수 있어 좋았다”며 앞으로도 사례 회의가 자주 개최되기를 희망한다는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앞으로도 문제해결을 위한 전문적 개입 및 슈퍼비전(훈련·자문 등 전문적 지도·감독)이 필요한 사건은 유관기관, NGO 단체 및 전문가집단 참여를 활성화해서 수사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