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란 일으킨 MBC..."여자애들도 패요" 자막 왜곡 사과

2023-11-23 00:23
  • 글자크기 설정
[사진=MBC방송화면캡처]
MBC 측이 초등학생의 발언을 왜곡한 자막을 송출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22일 MBC '뉴스외전'에서 이정민 앵커는 "본사는 어제 뉴스데스크에서 '파인애플 껍질도 뚫어, 당근칼 주의보'라는 제목으로 초등학생들이 사용하는 당근칼의 위험성에 대해서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보도 후 검토한 결과, 보도에 포함된 초등학생 인터뷰 내용 가운데 '여자애들도 해요'라는 부분의 자막이 '여자애들 패요'로 잘못 방송됐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또 인터뷰에 응해준 초등학생과 부모님들께도 사과드립니다. 아울러 앞으로 뉴스 보도에 있어 신중하고 면밀한 검토를 거쳐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21일 MBC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당근칼에 대해 보도했다.

당시 한 초등학교 앞에서 만난 학생들과 인터뷰를 했고, 이 과정에서 한 남학생이 "이렇게 해서 찌를 수 있어요. 여자애들도 해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자막으로는 "여자애들도 패요"라고 송출됐다. 

방송 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막이 잘못됐다는 지적의 글이 쏟아지기 시작했고, 영상을 확인한 MBC는 해당 학생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