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국 최대 규모 중소기업 전시회 '지페어 코리아' 개최

2023-10-19 14:52
  • 글자크기 설정

무역수지 적자 해소하고 흑자전환 가속화 위해 김동연 지사가 글로벌 수출 전략회의 직접 주재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우수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추진하는 ‘대한민국우수상품전시회(이하 지페어 코리아/G-FAIR KOREA)’가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13개월 연속 경기도 무역수지 적자 해소를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기에 경기도가 개최하는 종합전시회다.

올해로 26회째를 맞는 지페어 코리아는 생활용품, 뷰티용품, 주방용품, 의료건강, 식품관, 우수제품관의 6개 테마에 550여 개 사, 600개 부스가 참가하고 1000여명에 달하는 국내외 구매자(바이어)를 유치해 명실공히 전국 최대규모 중소기업 전시회다.

특히 전년도 200명 수준에 머물렀던 해외 구매자 오프라인 참가인원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한국무역협회(KITA), 세계한인무역협회(OKTA) 등 관계 기관과 밀착 협업으로 기존 대비 3배인 600명가량으로 확대됐다.

수출·구매·투자상담회, 새싹기업(스타트업) 투자설명회와 함께 글로벌 경제 동향 등 다양한 세미나가 행사기간 상품전시회와 함께 킨텍스 제1, 2전시장에서 진행된다.

특별히 올해는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글로벌 수출 전략회의를 직접 주재한다.

현지에서 도내 수출 중소기업 판로 개척을 돕고 있는 14개국 19개 GBC (Gyeong-gi Business Center, 경기도 통상사무소) 소장들과 도지사가 머리를 맞대고 지역별 수출 전략과 경기도 수출기업 해외 진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민우 도 투자통상과장은 “미-중 보호무역주의가 심화하고 러-우 전쟁과 최근 중동 전쟁 위기 등으로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더욱 커져 경기회복이 쉽지 않은 현실”이라며 “이번 지페어 코리아는 기업 판로 개척을 위한 총력 지원의 장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1999년 경기벤처박람회란 이름으로 시작한 지페어 코리아는 첫해 85개 기업 67개 부스, 31억원의 계약 추진 성과를 기록한 이후 작년에는 511개 기업 663개 부스, 2583억원의 계약 추진으로 꾸준한 성장을 거두며 중소기업 전문 전시회로 자리 잡았다.

지페어 코리아 개최와 관련된 문의는 대한민국우수상품전시회 사무국 또는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