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한 해 농사 망쳤어요"...태풍 휩쓴 듯, 쓰레기 더미 뒤덮은 농가

2023-07-16 17:41
  • 글자크기 설정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한 농가 창고의 내부 모습. 폭우로 인해 창고가 침수돼 쓰레기 더미가 쌓여있다. [사진=김성현기자]


16일 오후 취재진이 찾은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인근 농가의 내부 모습은 태풍이라도 휩쓸고 간 듯했다.

잘 정리됐던 농기구와 자재들이 물이 잠기면서 쓰레기 더미를 이뤘고, 물에 젖은 비료 악취가 진동했다.

감자 농사를 짓던 한 농민은 “올해 농사가 완전히 망했다”며 각종 부유물을 뒤집어쓴 채 하소연했다.

아버지, 어머니를 도와 피해 현장을 정리하던 30대 아들은 허망한 심정을 토로했다. 그는 "7년 오송에서 농사를 지었지만 이런 일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부실한 제방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모래로 대충 쌓은 제방 현장이 이번 참사를 불러일으켰다는 주장이다.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한 농가의 모습. 침수로 인해 농작물이 쓰러져있다. [사진=김성현 기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