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일호 밀양시장, 새로운 지방시대를 위한 국가발전전략 세미나 토론자로 참석

2023-07-09 07:21
  • 글자크기 설정

국가발전에 있어 지방의 다양성 및 가치의 중요성 강조

박일호 밀양시장이 새로운 지방시대를 위한 국가발전전략 세미나의 1부 토론회에 참석해 발표하고 있다[사진=밀양시]
박일호 경남 밀양시장은 지난 7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개최된 새로운 지방시대를 위한 국가발전전략 세미나에 토론자로 참석했다고 9일 밀양시가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지방자치학회와 사단법인 지방시대가 공동으로 개최했으며, 인구와 산업의 수도권 집중 등 복합적인 원인으로 심화돼 가는 지방소멸의 위기에 대한 심층적 진단과 대책 마련을 위해 열렸다.
 
국가균형 및 자치분권 발전에 관한 각계각층의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1부 ‘지방소멸위기는 피할 수 없는 미래인가?’와 2부 ‘새로운 지방시대의 자치분권을 위한 헌법개정’을 의제로 토론회가 진행됐다.
 
세미나에 초청을 받아 1부 토론자로 나선 박일호 시장은 토론에서 나노융합국가산단과 스마트팜혁신밸리, 밀양형아이키움배우터, 경남도 내 최초 공공산후조리원 건립 등 밀양시는 다양한 사업을 통해 지방소멸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음을 밝혔다.
 
또 지역의 다양성과 가치는 국가발전과 미래를 위해 매우 중요하며, 수도권 집중화로 인한 구조적인 위험과 한계에서 탈피하기 위해서는 지역균형발전이 더욱 확대·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기업을 위한 지원센터가 있듯이 차별화된 지역만의 가치와 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지역을 지원하고 컨설팅하는 기관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며, 인구문제와 지방소멸을 다루는 새로운 부처를 신설하는 등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박 시장은 “도전적인 지방인재가 국가발전에 핵심적인 역할을 해왔듯 대한민국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지방의 다양성과 가치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지역의 다양한 노력과 함께 정부의 지원이 더해진다면 미래를 기대할 수 있는 지방도시를 충분히 만들어갈 수 있다”며 정부의 계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아울러 지역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새로운 신 성장 동력 사업들을 발굴해야 한다고 하면서 어느 때보다 지방의 차별성과 경쟁력 확보가 요구되는 지금, 차별화된 지역다움을 돌파구로 삼아 정부 차원의 지원을 얻는다면 새로운 지방경제 도약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