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건설 얼라이언스 첫 총회···내년 운영계획 발표

2023-11-23 11:00
  • 글자크기 설정
스마트건설 얼라이언스 총회 포스터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오는 24일 킨텍스에서 '스마트건설 얼라이언스' 첫 총회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7월 출범한 얼라이언스는 '민간이 끌고 정부가 지원한다'는 방향 아래 스마트건설 생태계를 이루는 대・중소・벤처기업(현재 313개 참여)이 운영을 주도하고, 학계・연구원 및 공공 등이 지원하는 협의체다.
6개의 핵심 기술별로 확산 방안을 논의하는 기술위원회와 기술위 간 공통 이슈를 다루는 특별위원회로 구분되며, 운영위원회에서 기술·특별위원회 활동을 지원하고, 국토교통부는 얼라이언스 운영 전반을 총괄 지원한다.

7개의 위원회, 총 22개 분과위로 구성된 얼라이언스는 지금까지 스마트 건설기술 확산을 위한 주요 아젠다(20개)와 추진과제(44개)를 도출하였고, 개발된 기술의 현장 실증 및 포럼·전시회 개최 등의 성과를 거뒀다. 대표 실증사례인 건축물 천장 앵커(고정장치) 설치 로봇의 경우 기존의 인력 시공 대비 16% 높은 생산성과 품질·안전 측면에서 개선됐다는 평가다.

초대 의장을 맡은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은 이러한 성과에 대해 "건설사는 물론 ICT, AI, 로봇 등 첨단기술 개발기업과 정부와 연구기관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만들어낸 결과물"이라며 "앞으로도 더욱 발전해 나가자"고 말했다.

스마트건설 얼라이언스는 초기 성과들을 토대로 내년에는 위원회별로 추진과제에 대한 제도 개선사항 등 솔루션을 도출하고, 주요 발주청별 선도 프로젝트를 선정한다. 또 기술실증 지원 및 기술소개·투자 세미나 등 다양한 기업 지원 프로그램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총회는 인사말,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위원회별로 올해 성과와 내년도 운영계획을 발표한 이후 얼라이언스 운영 방향 등에 대한 질의응답 및 자유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총회는 유튜브 중계를 통해 온라인으로도 참여할 수 있다.

총회에 참석하는 김오진 국토교통부 1차관은 "스마트건설 얼라이언스가 스마트 건설기술의 수요자와 공급자를 연결하는 플랫폼 기능을 넘어 주요 이슈를 선도하고 건설업계를 리드하는 대표 협의체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며 "정부는 물심양면으로 필요한 모든 지원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2일부터 열리고 있는 스마트건설 엑스포에는 스마트건설 얼라이언스 특별전시관이 설치돼 위원회별로 핵심 기술에 대한 전시・시연 등이 진행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