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행동주의 확산] 상장사 주가부양·배당확대에 총력...올해 자사주 6.6조원 취득

2023-11-23 05:00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주가 부양하고 배당 늘리세요."

소액주주들이 달라졌다. 연일 내리는 주가만 보며 속앓이하던 소액주주들이 직접 목소리를 내면서 기업들이 자사주를 사고 주주 환원책을 내놓고 있다. 이들의 제도 개선 요구에 정부도 공매도 금지 조치를 단행하는 등 적극 호응하고 있다. 과거 불가침 영역이던 오너 일가의 퇴진도 요구하는 등 우리 증시에 주주행동주의가 확산하고 있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들의 자기주식 취득 규모는 총 6조6129억원에 달한다. 전년 동기 대비 46% 늘었다. 자사주 취득 규모는 2분기를 제외하고 매 분기 지난해보다 증가했다. 4분기 들어서 매입 공시한 자사주 취득 규모는 1조원을 넘어섰다.

과거 자사주 매입 배경은 지배구조 개편 등의 회사 내부 사정 등이 대부분이었지만 분위기가 달라졌다. 매입한 뒤 소각해 주가를 부양하는 데 사용하는 곳이 대부분이다. KB금융은 올해 총 600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과 소각을 진행했다. 신한지주 우리금융지주는 각각 5000억원, 1000억원 상당의 자사주를 매입한 뒤 전량 소각했다. 메리츠금융지주는 올해 6400억원을 매입하기로 하고 우선 2001억원어치를 소각할 계획이다.

배당 규모도 큰 폭으로 늘었다. NICE홀딩스는 2023~2025년 중장기 주주환원 정책을 통해 매년 자회사 배당유입액의 60% 이상을 배당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3년 동안 매년 주당배당금을 10% 이상 증가시킨다고도 했다.

KT&G도 내년부터 향후 3년간 약 1조8000억원을 현금 배당하고 1조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소각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KCGI운용, 얼라인파트너스자산운용 등도 국내 상장사를 상대로 지배구조 개선, 주주환원정책 발표, 사외이사 선임 등 공개서한을 보내면서 압박을 가하기도 했다. 

코스피 상장기업 중 주가순자산비율(PBR)이 1 미만인 곳은 60%를 웃돈다. 미국, 일본 등 주요국에 비해 높은 비중이다. 그만큼 저평가된 기업이 많아 주주 행동을 통해 기업가치를 제고하겠다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지분율 9.37%를 보유한 한국알콜에 대해 지난 9월 주식 보유목적을 '일반투자'에서 '경영권 영향'으로 변경하기도 했다.

국내 주주 행동주의 활동은 최근 들어 활발해졌다. 2016년 스튜어드십코드가 도입됐고, 2020년 감사위원 선임 시 지배주주의 의결권을 보유 주식의 최대 3%로 제한하는 '3%룰'이 도입됐기 때문이다. 2021년엔 지분 10% 이상을 보유해야 사모펀드(PEF)가 기업 경영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10%룰'도 폐지됐다.

금융위원회는 올해 1월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는 배당절차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배당절차를 기존의 주주 확정 뒤 배당금 확정에서 배당금 확정 뒤 주주 확정의 형태로 변경해 배당금에 대한 예측가능성을 높이는 내용이다.

박해식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제도 개선으로 배당투자가 활성화되면 기업이익의 주주환원을 강조하는 주주 행동주의 캠페인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