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팔 무력충돌 피해 민간인에 200만 달러 인도지원

2023-10-19 17:32
  • 글자크기 설정

"미국, 구호물자 실은 트럭 가자지구 접근할 수 있도록 이집트와 협의"

정상화 공군 참모총장(오른쪽)이 지난 14일 저녁 성남 서울공항에서 이스라엘 재외국민 수송작전을 마친 군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무력 충돌 등으로 피해를 본 민간인을 돕고자 200만 달러(27억여원) 규모의 인도적 지원에 나선다.

외교부는 19일 "이번 지원이 국제기구 등을 통해 이뤄지며 인도주의적 목적에 충실히 사용되도록 관련 기구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공격으로 지난 7일(현지시간) 충돌이 시작된 후 양측 사망자는 이스라엘 1400여명, 팔레스타인 3400여명 등 약 4800명에 달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18일(현지시간) 인도주의적 지원을 목적으로 구호물자를 실은 트럭이 이집트를 통해 가자지구에 접근할 수 있도록 이집트 측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