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덴마크, 우크라 F-16지원 약속…조종사 훈련 이후 지원

2023-08-21 08:35
  • 글자크기 설정

이르면 연말부터 지원할 전망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왼쪽)과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가 20일(현지시간) 덴마크 공군기지에서 F-16 전투기 조종석에 올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네덜란드와 덴마크가 우크라이나에 F-16 전투기를 지원하겠다는 약속을 했다. 

20일(현지시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네덜란드와 덴마크 정부는 "우리는 F-16 전투기 이전을 위한 조건이 충족했을 때 미국 및 다른 파트너국들과 긴밀한 협력하에 우크라이나에 (전투기를) 이전하는 것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전투기 제공을 위한 조건에는 F-16을 조종할 우크라이나 인력의 성공적 선발·훈련 등이 포함된다고 양국은 전했다. 전투기 제공의 구체적인 시기는 언급되지 않았지만, 전투기 훈련이 종료되는 연말부터 내년 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덴마크 정부는 전투기 19대를 순차적으로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내년 초쯤 6대를 지원하고 같은 해 8대 추가 공급을 말했다. 이어 2025년께 추가 공급을 약속했다. 

프레데릭센 총리는 전투기 지원을 약속하면서 "우크라이나의 자유가 우리 모두의 자유"라며 "더 많은 무기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네덜란드는 구체적인 지원 규모를 확정하지 않았다.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는 이날 네덜란드 에인트호번 공군기지에서 열린 젤렌스키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에서 지원할 수 있는 물량이 최대 42대가 있으나, 이를 전부 전달할지 언급하기엔 "아직 시기가 너무 이르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한편,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부터 첫 해외 순방에 나섰다. 오전에는 네덜란드를 방문한 뒤 오후에는 덴마크로 이동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