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형성부터 생활 대출까지···'미래 고객' 청년 잡기 나선 은행들

2023-08-07 16:00
  • 글자크기 설정

금융부담은 낮추고, 우대금리는 높이고···청년 전용 상품 잇따라

상생금융 강조한 당국과 발맞추기···미래 고객 확보 위한 전략도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올해 상생금융이 금융권에 주요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은행들이 청년 전용·중심 상품을 내놓고 있어 관심이 쏠린다. 통상 청년층을 대상으로 하는 금융상품은 주로 정책금융 상품이 중심이었다. 그러나 장기적 관점과 '미래 고객 확보' 차원에서 자산 형성을 돕는 저축 상품은 물론 생활 안정자금 지원을 위한 대출 상품까지 등장했다.

7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출시된 '우리청년도약대출'은 6일까지 905건 실행돼 생활안정자금이 총 36억2070만원 지원됐다. 이 상품은 청년 생활안정자금 지원을 위해 우리은행에서 출시한 저소득 청년 대상 비대면 대출 상품이다. 만 34세 이하, 연 소득 4000만원 이하, 3개월 이상 재직 급여생활자를 대상으로 신용등급과 상관없이 최대 500만원까지 연 5% 확정 금리를 제공한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3개월 이상 재직 급여소득자, 34세 이하 청년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고 금융 부담을 대폭 완화한 것이 특징"이라면서 "대출 신청자 중 53%가 20대일 정도로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청년들 반응이 좋았다"고 설명했다.

은행권은 청년 자산 형성을 위한 금융상품도 잇따라 선보였다. 하나은행은 보건복지부와 협약을 맺고 시중은행 단독으로 적립식 상품 '청년내일저축계좌'를 판매 중이다. 상품은 최대 3년·10만~50만원 적립으로 연 5%까지 금리를 받을 수 있다. 특히 매월 납입 금액 중 10만원에 대해 정부가 동일 금액을 추가 적립한다. 신한은행도 최고 연 5.85%인 높은 금리를 제공하는 '신한 청년저축왕 적금'을 지난 3월 출시했는데 이달 2일 20만 계좌를 모두 판매했다.

KB국민은행과 NH농협은행은 월복리적금 상품으로 높은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국민은행은 첫 목돈 마련을 계획하고 있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만기 시점에 일정 금액 이상 저축한 계좌를 대상으로 우대금리 연 0.2%포인트를 제공한다. 농협은행은 금융거래, 급여 실적 등을 통해 우대금리 0.2~1.0%포인트를 적용한다.

은행들이 이처럼 청년층을 겨냥한 금융상품을 내놓는 데에는 정부와 금융당국의 상생금융 요구에 부응하는 한편 미래 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취지로 풀이된다. 실제 금융당국은 지난 2월 윤석열 대통령이 '돈 잔치'를 경고한 이후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을 필두로 금융권에 대한 상생금융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지난 6월 당국 주도하에 청년들에게 자산 형성을 지원하는 '청년도약계좌'를 출시할 때에도 은행들이 당국이 원하는 수준의 금리를 내놓지 못하자 재검토를 요구해 상향을 관철하기도 했다. 

다만 한편으로는 은행들이 청년 특화 상품을 통해 고객 유치에 나서면서 중장기적으로 미래 은행 수익원을 확보한다는 의미도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과거 청년 세대는 아직 무르익지 않은 고객군으로 평가되기도 했으나 최근 트렌드를 이끄는 세대로 성장하고 있어 은행들도 관심이 크다"면서 "청년 세대를 잡아두는 것이 미래 은행 수익에 기반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청년을 위한 영업 활동은 더욱 활발히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