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U 초점] '엘리멘탈' '미션 임파서블7'로 예열…여름 성수기 앞둔 극장가

2023-07-16 16:00
  • 글자크기 설정
사진=각 영화 포스터 제공
코로나19 범유행 후 좀체 회복하지 못했던 극장가가 다시 활력을 되찾고 있다. 영화 '범죄도시3'가 천만 관객 동원에 성공하며 여름 극장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영화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파트1' '엘리멘탈' 등이 화력을 보태고 있다.

지난 6월 전체 매출액은 1451 억 원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7~2019년 6월 전체 매출액 평균(1491억 원) 의 97.3% 수준이었다. 6월 전체 관객 수는 1452만 명으로 2017~2019년 6월 전체 관객 수 평균(1768만 명)의 82.1% 수준을 나타냈다.

극장 회복에 가장 큰 힘을 보탠 건 영화 '범죄도시3' 덕이었다. 천만 관객을 동원한 '범죄도시3'는 6월 한 달간 매출액 871억 원, 관객 수 875만 명을 기록하며 6월 전체 흥행 1위를 기록했다. '범죄도시3'의 6월 매출액·관객 수가 6월 한국영화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92.8%, 6월 한국영화 관객 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92.9%에 달했다.

본격적인 여름 성수기에 앞서 영화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파트1'(이하 '미션 임파서블7')과 디즈니 애니메이션 '엘리멘탈' 등이 개봉해 흥행 열기를 이어가는 중이다.

톰 크루즈 주연의 영화 '미션 임파서블7'는 지난 12일 개봉해 4일 만에 120만 관객을 동원하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현재 '미션 임파서블7'의 흥행 추이는 톰 크루즈의 819만 흥행 전작 '탑건: 매버릭'과 유사한 상황. 업계서도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디즈니 애니메이션 '엘리멘탈' 흥행 추이도 심상치 않다. 지난 6월 14일 개봉 후 입소문을 타고 관객수를 늘려가는 중이다. 지난 15일 400만 관객을 돌파한 '엘리멘탈'은 올해 흥행 영화 TOP5에 안착하였으며 디즈니 픽사 역대 흥행 TOP4인 '주토피아'보다 빠른 속도로 400만 관객을 돌파하는 등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범죄도시3'로 시작돼 '미션임파서블7' '엘리멘탈'로 이어지는 흥행 기세는 여름 성수기까지 이어질 전망. 류승완 감독 '밀수'부터 김성훈 감독 '비공식작전', 김용화 감독 '더 문', 엄태화 감독 '콘크리트 유토피아'까지 성수기를 겨냥한 '빅4'가 출격해 성수기 다운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거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