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추념식 불참에...윤재옥 "제주서 민생토론회 개최할 것"

2024-04-03 14:36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일 제76주년 제주 4·3추념식에 참석해 "민생 토론회가 제주도에서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추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대통령의 불참을 놓고 "대통령께서 그때 오시면 4·3을 비롯해서 제주도의 여러 발전에 대해서 말씀하실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의 추념식 불참은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다.

  • 글자크기 설정

"4·3 치유·회복과 기록유산 등재 지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제주시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일 제76주년 제주 4·3추념식에 참석해 "민생 토론회가 제주도에서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추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대통령의 불참을 놓고 "대통령께서 그때 오시면 4·3을 비롯해서 제주도의 여러 발전에 대해서 말씀하실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의 추념식 불참은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역시 이날 불참했다. 이에 윤 원내대표는 "총리께서도 참석하셨고, 저도 참석했고, 국민의미래 인요한 선거대책위원장도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윤 원내대표는 "4·3과 관련해 회복과 치유가 아주 중요하다"며 "정부를 비롯해서 우리 사회 전체가 4·3의 회복과 치유에 책임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4·3사건 관련 기록물의 세계 유네스코 기록 유산 등재 신청에 대해선 "유네스코 기록유산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정부와 당이 최선을 다해서 지원하겠다"고 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방문에 대해 "이념과 사상은 다 내려놓고 제주도민의 희생과 아픔을 조금이나마 위로하고 싶어서 왔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