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국내 유기자원 활용 고품질 퇴비 생산기술 보급

2023-11-23 10:43
  • 글자크기 설정

부여군농업기술센터 수입유박 대체 자가퇴비 생산 사업 추진

발효기술 및 자가퇴비 생산기술 시범사업 평가회 모습[사진=부여군]

충남 부여군이 농가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토양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발효기술 및 자가퇴비 생산기술 보급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토양환경을 개선하고 퇴비재료의 수입을 대체하기 위해 국내 유기자원을 순환 활용해 양질의 자가 퇴비를 생산기술을 보급하고자 실시하는 사업이다.
 
이에 앞서 부여군농업기술센터는 지난 20일 초촌면 진호리 사업장에서 수입유박 대체 발효기술 및 자가퇴비 생산기술 시범사업 평가회를 개최했다.
 
관내 시설작물을 재배하는 농가에서는 유기질비료를 많이 사용하고 있으며 그 원료의 대부분이 수입된 유박이다. 특히 아주까리(피마자) 유박의 수입이 많은데 매년 퇴비재료 확보가 어렵고 최근에는 가격상승에 따른 농가의 경제적 부담이 커지고 있다.
 
이번에 보급한 국내 유기자원을 활용한 자가퇴비 생산기술은 친환경 표고톱밥, 깻묵, 미강, 아미노산 어분, 왕겨를 혼합해 적정 수분을 유지하면서 6개월간의 발효과정과 3회의 뒤집기 작업을 통해 퇴비화했다. 그 결과 친환경 목질퇴비 약 200여톤을 생산했으며 오는 12월부터 하우스 포장에 시용할 예정이다.
 
평가회에 참석한 농업인들은 “국내 유기자원을 활용한 퇴비화 사업은 토양환경 개선을 위한 유익한 사업으로, 퇴비화 시설 확충을 통해 더 많은 농업인들이 양질의 퇴비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센터 관계자는 “앞으로도 친환경 저탄소 지속 농업기반을 확충함으로써 굿뜨래 브랜드 위상을 한층 더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