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북송금 연루 의혹' 이재명 대표에 9월 4일 출석 재통보

2023-08-28 19:50
  • 글자크기 설정

"9월 국회 본회의가 없는 주에 출석하겠다" 밝힌 것에 반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쌍방울 그룹 대북송금 의혹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받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9월 4일 출석하라고 재통보했다.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는 28일 이 대표가 9월 국회 본회의가 없는 주에 출석하겠다고 밝히자 "일방적인 통보"라며 제3자뇌물 혐의로 이 대표에게 내달 4일 조사받을 것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검찰 측은 대북송금 뇌물 사건 수사 일정 등을 고려해 이 대표에게 8월 30일 출석해 조사받을 것을 통보했으나 이 대표가 국회 비회기 중임에도 출석을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대표는 검찰의 1차 소환 통보를 받고 8월 24일 또는 26일 조사를 받겠다고 했으나 검찰이 이를 거부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국회브리핑을 통해 "이 대표는 9월 정기국회 본회의가 없는 주간에 검찰에 출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선 이 대표가 국회 일정을 고려해 9월 11일 또는 15일 조사받을 것으로 예측해왔다.

쌍방울은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이 지난 2019년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요청으로 경기도가 내야 할 북한 스마트팜 조성 지원 사업비 500만 달러와 북측이 요구한 경기도지사의 방북 비용 300만 달러 등 총 800만 달러를 북한에 보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당시 경기도지사였던 이 대표가 쌍방울 대납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최근 이 대표를 제3자뇌물 혐의로 입건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