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인천시장, "을지연습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실제 훈련 돼야"

2023-08-21 17:01
  • 글자크기 설정

전시상황 대비해 을지연습 돌입...군부대, 경찰 등 1600여명 참여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21일 시청 을지연습장에서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유정복 인천시장은 “을지연습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실제 훈련이 돼야 한다”며 “연습 참가자 모두 전시전환 임무 수행 절차 숙달 등 훈련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천광역시는 21일 공무원 비상소집을 발령하고 오는 24일까지 나흘 동안 시청 지하 1층 을지연습장에서 ‘2023년 을지연습’에 돌입했다.

이번 연습은 인천시를 비롯한 시 산하기관·유관기관·군부대·경찰·중점관리 대상업체 등 60여 개 기관(업체) 1600명이 참여한다.

을지연습은 전쟁 이전의 국지도발과 같은 국가위기관리 시 전시전환절차 연습과 개전 이후의 국가총력전 연습을 통해 완벽한 국가비상대비태세 확립을 위해 전국적으로 실시하는 비상대비 훈련이다.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21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2023 을지연습 일일상황보고에서 훈시를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연습 첫날인 21일 을지연습장 내 종합상황실에서는 유정복 인천시장을 비롯한 실·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을지연습 최초 상황보고회가 개최됐다.

특히, 연습 셋째 날인 23일은 서해5도 지역주민 출도훈련을 실시한다.

백령도, 연평도, 영종도 일대에서 실시되는 이번 훈련은 인천시, 중구, 옹진군, 해군, 해병대, 경찰, 해경, 소방, 교육청, 인천적십자 등 12개 기관이 참여는 민·관·군·경 합동 실제훈련으로 공기부양정과 경비정을 실제로 기동해 주민들을 이송한다.

또 이날 오후 2시에는 인천시 전역에서 민방위 대피 훈련을 진행하고 인천시소방본부는 시청 1층 로비에서 응급상황 발생에 따른 심폐소생술 체험도 병행해 위급상황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교육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