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말레이시아 셰퍼트 CCS 프로젝트 본격화···석유공사·한화도 합류

2023-08-11 08:37
  • 글자크기 설정
한국·말레이시아 탄소포집저장시설(CCS) 프로젝트 연합군에 한국석유공사, 한화 등 기업이 새롭게 합류한다.

SK에너지와 SK어스온,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중공업, 롯데케미칼,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 등 셰퍼드 CCS 프로젝트 참여사들은 한국석유공사, 한화, 에어리퀴드코리아, 쉘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셰퍼드 CCS 프로젝트는 국내 산업단지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를 포집, 국내 허브에 집결시킨 후 말레이시아로 이송, 저장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아시아 국가 간의 CCS 허브 프로젝트로 밸류체인의 전주기에 대한 개발이 동시에 진행된다는 점에서 주목받아 왔다. 

최근 CCUS를 통한 국가 이산화탄소 감축 목표가 2030년까지 1030만t(톤)에서 1120만t으로 늘어나는 등 CCUS의 역할이 강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참여사들은 지난해 8월 사업개발에 대한 MOU를 맺고 타당성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 허브 부지와 말레이시아 탄소 저장소가 각각 1곳 이상 잠정 확정됐다. 참여사들은 규모의 경제 달성을 위해 국내 허브 부지와 말레이시아 탄소저장소를 추가로 모색하는 한편 사업 계획의 보완∙강화를 통해 프로젝트 개발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특히 이번 참여사의 확대로 기술력과 전문성이 강화됨은 물론 잠재 탄소포집원도 확보함으로써 사업 추진이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새로 합류한 기업들은 한국석유공사, 한화, 에어리퀴드코리아, 쉘 등으로 각 분야별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프로젝트 추진에 기여할 계획이다. 
 
국내 허브 조감도 [사진=SK에너지]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