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카눈' 북상 대비, 행안부 중대본 2단계 가동

2023-08-07 19:23
  • 글자크기 설정

위기경보 단계 '관심'에서 '경계' 단계 상향

행안부, 관계기관 간 협업 강화…지하차도, 노후 저수지 등 위험지역 사전통제

한반도 향하는 태풍 '카눈' [수원=연합뉴스]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제6호 태풍 '카눈'이 북상해 우리나라 전역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확실시됨에 따라 범정부 차원의 선제적인 태풍 대응을 위해 오늘(7일) 오후 6시부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단계를 가동하고,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경계' 단계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카눈은 오늘 오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동북동쪽 약 350㎞ 부근 해상에서 126㎞/h로 동진 중이며, 중심기압은 970hPa, 최대풍속 35m/s, 강풍반경 350㎞에 이르는 강한 태풍이다.
태풍은 10일 오전 경남 남해안에 상륙해 내륙을 관통한 후 11일 새벽 북한으로 이동하여 전국이 태풍 영향권에 미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7~8일에는 강원영동과 경북북부 동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예보되고 9일에서 11일 사이에는 전국에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집중될 예정이다. 
 
이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호우로 인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다음 사항을 중점 추진할 것을 관계기관에 지시했다.
 
△태풍 카눈이 많은 비와 강풍을 동반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해안가 저지대, 지하차도, 하천변 산책로, 등산로 등은 선제적으로 전면 통제하고, 침수가 우려되는 반지하세대, 아파트 지하주차장 등에 대해서는 물막이판 설치를 독려·홍보할 것 △장기간 지속된 장맛비로 산사태, 급경사지 등 사면 붕괴의 우려가 높은 만큼, 위험지역에 대한 예찰을 강화하고, 위험요인 발견 시 신속한 접근 통제와 인근 주민의 대피를 즉시 실시할 것 △휴가철 해안가 야영객, 해상 레저시설 이용객 등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재난안전선 설치 등 선제적 통제와 사전대피 철저히 할 것 △대피가 어려운 장애인, 홀몸어르신 등 재난취약세대는 사전에 매칭된 대피조력자 등과 협력하여 신속한 대피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사전 연락체계를 확인할 것 △기상 및 현장 상황에 따른 행동 요령이 국민께 신속히 전달될 수 있도록 재난문자, 예·경보체계, 마을방송 등 가용 가능한 홍보 매체를 적극 활용할 것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북상하는 태풍에 대비해 관계기관 간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여 산림 인접지, 노후 저수지, 지하차도 등 위험지역에 대한 사전통제와 선제적인 주민대피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히며, “국민께서도 기상정보에 귀를 기울여 주시고, 해안가, 갯바위, 방파제, 하천변 같은 위험지역 방문을 자제하는 등 개인 안전에 유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