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올해 상반기 중국보다 일본 주식 더 샀다

2023-08-07 17:55
  • 글자크기 설정

2017년 이후 처음…6년 만에 중국 추월

[사진=로이터통신·연합뉴스]


올해 외국인의 일본 주식 매수 규모가 2017년 이후 처음으로 중국을 넘어섰다.
 
블룸버그통신은 6일(현지시간) 골드만삭스 보고서의 올해 상반기 통계를 인용해 이처럼 전하면서도, 구체적인 매수 규모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외국인 자금에 힘입어 일본 주식 관련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지수는 올해 들어 지금까지 21% 급등했다. 반면 중국의 경우 0.5% 상승하는 데 그쳤다.
 
10억달러(약 1조3000억원)의 자산을 보유한 아시아 중심 펀드 알리안츠 오리엔탈 인컴의 일본 주식 비중은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40%에 달했다. 이는 중국 비중의 5배에 달한다. 작년 말만 해도 이 펀드의 일본과 중국 주식 비중은 각각 25%, 16% 수준이었다. 

최근 중국 증시의 반등에도 불구하고 중국 경제에 대한 비관론은 짙다. 모건스탠리의 지난주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증시가 반등을 기록하는 속에서도 미국과 유럽의 펀드매니저들이 중국과 홍콩 주식을 순매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