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 '검은 월요일' 코스닥 2%대 급락… 900선 붕괴

2023-08-07 15:45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아주경제DB]
 
코스닥이 2% 넘게 폭락하며 7거래일 만에 900선을 내줬다. 이차전지 관련 종목들의 차익실현 매물 출회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20.21포인트(2.20%) 하락한 898.22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 900선을 내준 건 지난달 27일 이후 7거래일 만이다.
 
투자주체 중에서는 외국인 매도세가 거셌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984억원, 1070억원 순매도했으며 개인은 3336억원 순매수했다.
 
특히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에 있는 이차전지 종목들의 주가가 10%대 하락세를 보이며 지수를 끌어내린 것으로 해석된다.
 
주요 종목으로는 △에코프로비엠(-10.64%) △에코프로(-9.20%) △엘앤에프(-7.28%) △포스코DX(-10.36%) 등 이차전지 밸류체인 종목들이 10%대 급락하고 있다.
 
반면 한동안 조정받았던 △펄어비스(1.48%) △JYP Ent. (0.40%) △에스엠(0.94%) △레인보우로보틱스(7.31%) △카카오게임즈(1.61%) 등 인공지능(AI), 게임, 엔터주는 대부분 강세, 강보합 등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
 
한편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22.09p(0.85%) 하락한 2580.71로 장을 마감했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290억원, 2848억원 순매수했으며 기관은 3308억원 순매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