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은경 발언에 유감…상처 받았을 분들 있다"

2023-08-07 17:46
  • 글자크기 설정

'돈 봉투 명단 19명' 보도에는 "검찰, 증거로 말하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08.07[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김은경 혁신위원장의 '노인 폄하' 실언과 관련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신중하지 못한 발언 때문에 마음에 상처 받았을 분들이 계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혁신위의 동력이 떨어진다는 얘기가 나온다' '이 대표 책임론이 있다' 등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고 '직접 사과할 의향이 없냐'는 질문에만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짧게 답했다.

검찰이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돈 봉투를 수수한 19명의 의원 명단을 공개한 것을 두고는 "검찰은 증거로 말하는 게 좋다"고 일침했다.

이 대표는 "엄정하게 신속하게 수사해서 진실을 규명해주시길 바란다"라며 "저희로선 (사실관계가) 전혀 파악된 게 없다. 당사자들이 다 사실 인정을 안 하고 억울하다고 하기 때문에 저희도 지켜보는 중"이라고 답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서울 성동구에서 열린 청년좌담회에서 과거 아들과 대화를 소개하던 도중 '남은 수명에 비례해 투표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논란이 커지자 김 위원장은 지난 3일 "제 여러 발언과 비판에 대해 사과드리고 어르신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부분은 더욱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