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이달 하순 오염수 방류 무게…한·미·일 정상회의 후 시기 확정"

2023-08-07 10:27
  • 글자크기 설정

아사히 "내년 총선 앞둔 윤석열 정부 배려"

후쿠시마 제1원전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를 이르면 이달 하순에 개시하는 방향으로 조정에 들어갔다고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이 7일 보도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오는 18일 미국 캠프 데이비드에서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담에 참석해 20일 귀국한 뒤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산업상 등이 참석하는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방류 시기를 최종 결정할 전망이라고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들이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윤석열 한국 대통령과 개별적으로 만나, 오염수 방류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안전성이 확보돼 있음을 거듭 설명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방류 시기와 관련해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저인망 어업이 시작되는 9월로 방류 시점이 늦춰지는 것은 피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달 하순 방류가 유력시되는 이유다.
 
일본 언론이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개시 시점을 구체적으로 보도한 것은 처음이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저장탱크에 보관 중이지만, 내년 상반기에는 탱크가 가득 찰 전망이어서 올여름에 해양 방류하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일본 각지의 전국 어업조합들이 가입한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 측과 면담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에 한·미·일 정상회의, 기시다 총리와 어민들의 만남 이후 오염수 방류 시점이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매체들은 한·미·일 정상회의 이후 방류 시점을 확정하는 데는 한국 정부에 대한 배려도 있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한국에서는 (오염수의) 해양 방류에 일정한 이해를 보이는 윤석열 정권에 대한 비판이 있다"며 "일본은 한·미·일 정상회의 전에 방류 시점을 결정하면 회의에서 방류에 대한 윤 대통령의 대응이 초점이 되고, 내년 총선을 앞둔 윤석열 정권에 마이너스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방류를 강하게 반대하는 중국에 대해 한·미·일이 보조를 맞추고 있다는 점을 호소하려는 의도도 있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