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배 (전)의원, 인명 관련 허위신고 용납 못해

2023-07-16 14:46
  • 글자크기 설정

허위 신고로 헬기와 잠수부, 드론까지 긴 시간 수색작업 동원

지하차도나 하천변 가급적 출입 자제와 각별한 주의 당부

[사진=이병배 페북 캡처]
이병배 (전)평택시부의장이 "지난밤 통복천이 위험수위까지 차고, 맨홀로 하천이 역류된 탓에 세교동과 통복동 주민들께서 불안한 밤을 보내야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가 잦아들기를 간절히 기원하며 불안해 하시는 주민들 곁을 지켜야 했던 지난밤은 긴박했고 어느 때보다 긴 밤이었다"며 "앞으로도 비가 계속 온다니 걱정입니다. 위험한 지하차도나 천변에는 가급적 출입을 자제하시고 저지대 주민들께서는 기상 상황에 각별히 주의하셔야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오늘 통복천에서 급류에 주민이 휩쓸려 실종됐다는 허위 신고로 헬기와 잠수부, 드론까지 긴 시간 수색작업에 동원되는 일이 발생했다"며 "재난 대응을 위해 밤낮없는 많은 분들이 고생하신 일도 안타깝지만 혹여 이런 상황 때문에 정말 시급한 구조 상황 대응에 공백이 발생할 수도 있었다는 사실에 허망한 마음마져 든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인명과 관련된 허위신고는 용납될 수 없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말아야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