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 회장 "사람·AI 공존하는 '바이오닉 컴퍼니' 되자"

2023-07-16 12:04
  • 글자크기 설정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14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2023년 하반기 그룹 경영전략회의’를 통해 경영진 대상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KB금융그룹]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인공지능(AI), 모바일 등이 주류가 되는 세상에서도 KB는 전통적인 역량·자산을 지속적으로 혁신해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며 “사람과 AI가 조화롭게 일하는 ‘바이오닉 컴퍼니’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사람만이 보유한 가치를 지켜나가자”고 강조했다.

16일 KB금융그룹에 따르면 윤 회장은 14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2023년 하반기 그룹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그룹 전체 경영진 약 270명과 그룹의 전략 목표와 방향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경영진에게 “다가올 미래에도 KB는 고객에게 만족과 행복을 주는 금융그룹이 돼야 한다”며 “고객에게 신뢰받는 평생 금융파트너가 되고 우리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목적이 있는 기업이 되기 위해 다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KB금융은 이날 ‘미래로 나아가며(Toward the Future)’를 큰 주제로 불확실한 미래 경영 환경 속에서도 ‘고객중심 경영’이라는 가치를 고객들에게 제공하기 위한 그룹 차원의 변화를 모색했다.

이를 위해 외부전문가를 초청해 그룹 중장기 경영전략 방향을 함께 논의하고, 향후 금융산업 흐름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고객, AI, ESG(환경·사회·투명 경영) 등에 대해 논의했다.

그룹 경영진들은 ‘중장기 경영전략 실행 아이디어 발표’를 통해 △본원 사업 경쟁력 강화 △신성장 동력 확보 △고객 접점 경쟁력 확보 △사회적 역할 강화 △미래 인프라 등 5가지 주제와 관련한 아이디어와 구체화 방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

윤 회장과 경영진이 △미래 KB △사업 성장전략 △인적자원(HR)·기업문화 △리더십 등의 주제를 놓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는 ‘타운홀 미팅’도 진행됐다. KB금융은 타운홀 미팅을 위해 경영진으로부터 사전에 윤 회장과 나누고 싶은 이야기를 청취하는 등 대외 경영전략 외에 내부 소통에도 중점을 뒀다.

한편 KB금융은 윤 회장이 경영전략회의를 통해 강조한 바이오닉 컴퍼니를 실현하기 위해 AI 기술 혁신에 따른 금융기관의 발전 방향을 모색해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는 21일 AI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앤드류 웅 스탠포드대학교 교수를 초청해 특별강연회를 열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