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운드리' 뛰어든 인텔 '실적악화'에도 자신감..."2030년 흑자전환 목표"

2024-04-03 17:45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인텔이 새로 뛰어든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부문의 별도 매출을 공개했다.

    처음으로 파운드리 부문만 분리 공개한 인텔의 실적은 악화했음에도 매출 기준 파운드리 시장 2위를 기록했다.

    대부분이 자사 반도체를 생산한 매출이지만 내부 물량만으로 기존 2위인 삼성전자를 넘어선 셈이다.

  • 글자크기 설정

3년치 파운드리 실적 공개한 인텔...매출↓ 영업손실↑

내부거래 대부분인데 '삼성전자' 제치고 파운드리 2위

거침없는 '투자 행보' 인텔 CEO "MS 등 고객사 확보"

2일(현지시간) 인텔 회계 관련 온라인 설명회(웨비나) 영상에 나온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 [사진=인텔 뉴스룸]


인텔이 새로 뛰어든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부문의 별도 매출을 공개했다. 처음으로 파운드리 부문만 분리 공개한 인텔의 실적은 악화했음에도 매출 기준 파운드리 시장 2위를 기록했다. 대부분이 자사 반도체를 생산한 매출이지만 내부 물량만으로 기존 2위인 삼성전자를 넘어선 셈이다. 인텔은 올해 적자의 '정점'을 찍은 뒤 2027년부터 흑자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

2일(현지시간) 인텔은 파운드리 회계 분리에 대한 온라인 설명회(웨비나)를 열어 파운드리 부문의 2022년과 2023년 실적을 공개했다. 사업매출은 2022년 275억 달러(약 37조 1160억원)에서 이듬해 189억 달러로 줄었고, 영업 손실은 52억 달러에서 70억 달러로 확대됐다. 다만 매출 자체만 보면 같은 기간 각각 208억, 133억 달러를 기록한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를 2년 연속 넘어선 셈이다.

인텔은 사업영역을 기존의 반도체 설계·개발 대신 생산으로 무게를 옮기려 하고 있다. 특히 다른 반도체 설계사의 제품을 대신 생산해 주는 '파운드리' 시장 진출에 엄청난 투자를 하고 있다. 이날 웨비나에서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세계 파운드리 사업의 리더가 되겠다는 목표를 차근차근 이뤄가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인텔은 자사 반도체 웨이퍼 중 30%를 TSMC 등 외부 업체로부터 공급 받는데, 이를 20%까지 낮추는 걸 목표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인텔의 적자는 광범위한 투자의 영향으로 보인다. 인텔은 미국 4개 주에 반도체 생산공장을 짓는데 1000억 달러 투입 계획을 밝힌 상태다. 물론 바이든 행정부가 반도체과학법에 따라 195억 달러를 지원해주기로 했지만 인텔 역시 거액의 투자를 해야 한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인텔은 핵심이 되는 네덜란드 ASML의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반도체 위에 빛을 조사해 회로를 그리는 장치)를 1억 5000만달러 이상을 주고 들여오는 등 장비 투자를 늘리고 있다.

인텔은 올해부터 외부 고객을 늘려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인텔 파운드리 실적 중 95%는 내부 물량인데 이를 점차 외부로 늘려가겠다는 것이다. 겔싱어 CEO는 "2030년까지 연간 외부 수주 150억 달러를 달성해 흑자 전환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인텔은 마이크로소프트(MS) 등 대형 고객사 4곳을 영입했다며, 외부 수주 예약 물량이 150억 달러를 돌파했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