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월 전국 공장·창고 거래액 14.5% ↓..."경기지역 부진 영향"

2024-04-03 09:02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올해 2월 전국 공장∙창고 거래액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국내 최대 규모인 경기도 공장·창고 부진이 전체 거래액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2월 기준 경기지역 공장∙창고 거래 규모는 3개월 연속 감소세를 유지했다.

  • 글자크기 설정

인천·충남·충북·광주 공장∙창고 거래는 회복세

알스퀘어가 국토교통부의 전국 공장∙창고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올해 2월 거래액은 9435억원으로 전월 대비 14.5% 줄었다고 밝혔다. [사진=알스퀘어]
올해 2월 전국 공장∙창고 거래액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상업용 종합 부동산 서비스 알스퀘어가 국토교통부의 전국 공장∙창고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2월 전국 공장·창고 거래액이 943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 대비 14.5% 줄어든 수준이다. 

같은 기간 거래 건수도 415건으로 4.8% 감소했다. 지역별로 보면 국내 최대 규모인 경기도 공장·창고 부진이 전체 거래액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2월 기준 경기지역 공장∙창고 거래 규모는 3개월 연속 감소세를 유지했다. 
경기지역의 거래 건수과 거래액은 각각 107건, 3234억원으로 각각 전월보다 3.6%, 18.6% 줄었다. 

500억원 이상 대형 거래는 △경기 이천시 마장면 표교리 창고시설(593억원) △인천 서구 원창동 창고시설 2곳(834억원, 753억원) 등 3건에 그쳤다. 

이외 경남(876억원), 경북(695억원), 대구(435억원), 대전(156억원) 등 주요 지방 거래액도 전월보다 각각 36.8%, 24.6%, 31.4%, 59.7% 감소하며 전체 실적을 끌어내렸다. 

반면 인천지역은 크게 회복됐다. 인천 공장창고 거래는 17건, 거래액은 1873억원으로 전월 대비 각각 13.3%, 161.1% 뛰었다. 이밖에도 충남(570억원), 충북(268억원) 광주(144억원) 등 거래액이 지난달보다 각각 62.8%, 57.5%, 58.3% 급증했다.

류강민 알스퀘어 리서치센터장은 “물류센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리스크, 높은 저온센터 공실률 등 위험 요소가 해결되지 않아 거래가 저조했다”며 “중국 이커머스의 공격적인 마케팅에 국내 이커머스 기업도 물류창고 확보로 맞불을 놓는 등 추후 거래는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