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 "日 정부, 2030엑스포 부산 지지…한일관계 개선 목적"

2023-11-26 11:17
  • 글자크기 설정

윤석열 대통령 노력 평가했다는 보도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왼쪽).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2030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를 지지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2030 엑스포 부산 유치를 위해 노력하는 한국 정부를 지지할 방침을 굳혔다고 26일 보도했다. 윤석열 정부의 움직임을 지지하고 한일관계를 개선하겠다는 목적이라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 내부에서 원유 수입 등 중동과 관계를 중시해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를 개최지로 지지하는 목소리가 강했지만,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 관계 개선에 노력해온 점을 고려해 이런 방침을 굳혔다고 전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미 지난 9월 인도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에 맞춰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윤 대통령에게 부산 유치를 지지한다는 의사를 비공식 전달한 것으로 전해진 바 있다. 26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일 외무장관 회담에서도 재차 지지 의사를 표명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요미우리는 "윤석열 정부는 박람회 유치를 중요시하고 있으며 26일 한중일 외무장관 회의를 부산에서 개최하는 것도 엑스포 유치를 호소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산에서 엑스포 개최가 확정되면 일본 정부는 2025년 오사카·간사이 엑스포를 준비·개최하면서 얻게 된 여러 정보를 한국과 공유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2030엑스포 개최지는 오는 28일 파리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182개 BIE 회원국 대표의 익명 투표로 결정된다. 부산은 사우디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와 경쟁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