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1444억원 들인 마곡 기술개발센터 준공…'샤힌' 기술경쟁력 주도

2023-11-23 17:53
  • 글자크기 설정
에쓰오일이 대규모 석유화학 사업인 '샤힌 프로젝트'와 연계한 기술개발센터를 만든다.

에쓰오일이 23일 서울시 강서구 마곡산업단지에서 TS&D센터(기술개발센터)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에쓰오일은 TS&D센터에서 고부가가치 석유화학제품, 신에너지 분야 관련 연구개발(R&D)에 힘을 실을 예정이다.

1444억원이 투입된 TS&D센터는 지하 2층~지상 4층 연건축면적 3만6700㎡ 규모의 기술개발연구동으로 완공됐다.

첨단 연구 시설과 사무 공간, 대강당, 홍보관 등 지원 시설을 갖추고 있다. 2017년 준공된 폴리머연구동, 윤활유연구동과 함께 고품질·고부가가치의 석유화학·윤활 제품 개발, 저탄소 신에너지 분야에 대한 기술 개발을 하는 데 중추적 역할을 수행한다. 이와 함께 R&D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연구인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에쓰오일 TS&D센터는 현재 건설 중인 샤힌 프로젝트가 완공되는 2026년 이후 양산될 올레핀 다운스트림 분야에서 신기술 역량 강화를 위한 핵심 역할을 맡는다.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 저밀도 선형 폴리에틸렌(LLDPE) 등 다양한 제품 개발과 기술 지원 업무를 담당한다. 샤힌 프로젝트는 아람코의 한국 투자 중 사상 최대 규모인 9조2580억원을 들여 석유화학 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TS&D센터는 또 전기차와 수소차 윤활유, 서버나 전기차 배터리의 온도를 낮춰주는 액침냉각용 플루이드 제품에 사용될 기술 개발을 주도할 예정이다. 탈탄소와 에너지 전환에 대비해 에쓰오일이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청정수소, 암모니아, 바이오연료 등 신에너지 분야의 기술 개발 기반도 마련할 계획이다.

에쓰오일은 인재 유치가 용이한 서울에 TS&D센터를 세워 샤힌 프로젝트의 기술 경쟁력도 안정적으로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샤힌 프로젝트는 에쓰오일의 야심 찬 석유화학 확장 사업이다.
 
 
안와르 알 히즈아지(왼쪽 여섯 번째) 에쓰오일 CEO가 23일 TS&D센터 준공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에쓰오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