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도의 중재로 편의점·외식업 가맹본부 14곳 자율적 상생협력 실천 선언

2023-11-23 17:13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수원 라마다호텔에서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와 박호진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사무총장, 염규석 한국편의점산업협회 상근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가맹본부의 자율적 상생협력 실천 선언식’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선언식에는 편의점업체인 ㈜지에스리테일(GS25), ㈜비지에프리테일(CU), ㈜코리아세븐(세븐일레븐), ㈜이마트24(이마트24)와 외식업체인 ㈜비에이치씨(BHC), ㈜더본코리아(빽다방외24), ㈜채선당(채선당외8), ㈜한경기획(청년다방외8), ㈜와플대학(와플대학), ㈜호경에프씨(코바코외3), ㈜맥스원이링크(셀렉토커피외5), ㈜피자스쿨(피자스쿨), ㈜물과소금(수유리우동집외2), 어메이징피플즈㈜(배떡) 등 14곳의 가맹본부 대표이사와 임원이 함께 했다.

경기도는 급격한 물가상승, 금리인상, 민간 소비 위축 등으로 인한 가맹점주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자율적으로 상생협력 문화를 확산하고 안착시키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는 판단 하에 지난 9월 ‘가맹점주와의 상생협력 방안 모색을 위한 가맹본부 실무자 간담회’를 여는 등 가맹본부와의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그 결과 국내 주요 편의점 4곳과 외식업 가맹본부 10곳이 뜻을 같이하면서 이번 상생협력 선언을 하게 됐다.

가맹본부의 자율적 상생협력선언 내용을 살펴보면, 각 가맹본부는 공정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가맹사업 법령을 준수하고 표준계약서를 적극 활용하며 다른 경쟁 가맹본부의 가맹사업에 불이익을 주는 행위를 하지 않기로 다짐했다.

또 가맹점주의 이익을 부당하게 침해하거나 제한하는 계약조건을 설정하지 않고 가맹점주의 경영·영업 활동에 대한 지속적인 조언과 지원을 하기로 약속했다.

이와 함께 가맹점주와 대화와 협상을 통한 분쟁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상생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뜻을 모았다.

황규연 ㈜맥스원이링크 대표이사의 선언문 낭독에 앞서 상생사례 발표도 진행됐다.

손정희 ㈜와플대학 대표이사는 “점주들과 상생하기 위해 매년 가맹점을 선정해 리모델링을 지원하는 ‘거북이 새집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다”며 “점주님들이 가맹본부를 믿고 일생을 한 브랜드를 할 수 있는 일이 우리나라에서도 많이 일어났으면 좋겠다. 이런 것이 바로 상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성원 ㈜물과소금 대표이사는 “수유리우동집 가맹점을 직영점과 동일한 운영시스템으로 운영하면서 필수품목을 최소화하고 핵심제품을 자체 생산해 원가상승에 따른 가맹점주 부담을 줄이는 등 상생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는 “최근 대내외적인 문제로 기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가맹점주들과 상생·협력을 다짐해 주신 각 가맹본부 대표이사와 임직원분께 감사드린다”며 “자율적 상생협력 실천을 선언한 가맹본부의 선한 영향력으로 대한민국 가맹사업이 더욱 발전하기를 바라며 경기도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의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어려움을 겪는 중소상공인에게 가맹사업과 대리점·하도급·대규모 유통·일반 불공정 등 공정거래 관련 모든 분야에서 피해 상담 및 분쟁 조정을 진행하고 있으며 공정거래지원센터로 문의를 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