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본사 인력 27% 줄인다...유사 조직 통폐합해 10개 부서 폐지

2023-11-23 16:08
  • 글자크기 설정

박형덕 사장 "경영 위기 극복 위한 드라이브 걸겠다"

한국서부발전 본사 전경 [사진=한국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이 본사 인력의 27%를 감축하는 대대적인 조직 개편에 나선다.

서부발전은 23일 이사회를 열고 이런 내용이 담긴 조직개편안을 의결했다. 서부발전은 유사 기능 부서를 통합하고 기능을 이관해 '3본부·8처 3실·42부서'에서 '3본부·7처·4실·32부서'로 축소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본사에서만 정원 104명(27%)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설비 운영 효율화로 발전소 인력 36명을 줄이기로 했다. 이들 인력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를 대체할 건설사업소(구미, 공주)로 재배치할 예정이다.

수익성을 높이기 위한 재무통제 강화 방안도 추진한다. 서부발전은 지난해 전사적인 재무개선 태스크포스(TF)를 운영했다. 앞으로도 출자 사업 리스크관리 강화, 수익성 제고 역할을 담당하는 투자총괄실을 신설해 이 같은 재무개선 기조를 이어갈 계획이다.

아울러 수소에너지처를 만들어 수소 발전 중심의 신사업 확장을 꾀한다. 또한 에너지효율화사업부를 신설해 정부의 에너지 수요관리 정책에 적극 부응할 방침이다.

서부발전은 모기업인 한국전력공사(한전)의 경영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재정 건전화, 임금 반납 등 특단의 자구 대책을 추진하고 비상경영추진위원회를 통한 비상경영체제를 가동 중이다. 서부발전은 전기요금 인상에 따른 국민의 고통을 나누기 위해 2조32억원 규모의 기존 재정 건전화 계획을 올해 들어 2조2104억원 규모로 확대했다.

성과급 반납도 계속하기로 했다. 올해는 반납 대상을 1직급 이상 간부에서 2직급 이상 간부로 넓혀 성과급 삭감 폭을 키웠다. 또한 희망퇴직자 위로금을 마련하기 위해 2직급 이상 간부의 올해 임금 인상분을 전액 반납하고 필요하면 대상을 3직급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은 "조직개편을 기점으로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한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겠다"며 "경영 효율화를 지속 추진해 국민 부담 완화에 앞장서는 발전공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