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안수 육군총장, 미사일사령부 방문…"적 도발시 즉각 응징"

2023-11-23 15:12
  • 글자크기 설정

"북한 위성 발사, 유엔 안보리 위반‧중대 도발 행위"

박안수 육군참모총장이 23일 미사일전략사령부 예하부대를 방문해 부대 및 작전현황에 대한 브리핑을 받고 있다.[사진=육군]

박안수 육군참모총장은 23일 육군 미사일전략사령부 예하부대를 방문해 적 도발에 대비한 우리 군의 훈련 상태를 점검하고 장병 및 군무원을 격려했다.
 
육군에 따르면 박 총장은 이날 부대 방문에서 “북한은 그동안 우리 군의 거듭된 경고를 외면한 채 소위 ‘군사정찰위성’을 기어코 발사했다”며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우리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 행위”라고 밝혔다.
박 총장은 “상황의 엄중함을 명확히 인식하고, 확고한 대적관을 바탕으로 일전불사의 정신적 무장태세를 확립한 가운데 적이 도발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작전현장 중심의 강한 교육훈련과 작전 실행력 제고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박 총장은 “장비 운용 요원과 근무 요원들의 대비태세는 유지하되 휴식여건도 적절히 보장하여 지속가능하고 실질적인 대비태세를 갖추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국가와 국민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로서 군의 임무를 충실히 수행해 자랑스럽고 승리하는 미사일전략사령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사일전략사는 우리 군의 전천후·장사정·초정밀·고위력 탄도미사일을 운용한다. 육군은 한국형 3축 체계의 핵심인 다종·다기능·다목적의 미사일 전력을 지속 확충해 나갈 방침이다.
 
한국형 3축 체계는 북한의 핵·미사일 발사 전 공격 체계인 킬체인(Kill Chain)과 미사일 탐지·요격 다층방어체계인 한국형미사일방어(KAMD),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사용 시 압도적으로 타격하는 대량응징보복(KMPR)을 말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