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일 용인시장 "보라동 지방도 315호선 지하차도 공사 2025년 말 마칠 것"

2023-11-23 10:42
  • 글자크기 설정

현재 공정률은 14%..."기흥구 하갈·보라동 일대 상습 교통체증 해소될 것으로 기대"

이상일 시장이 지방도 315호선 지하차도 공사현장서 현황을 듣고 있다.[사진=용인시]

이상일 경기 용인특례시장은 22일 기흥구 보라동 일대의 교통체증 해소를 위한 ‘지방도 315호선 지하차도’ 공사 재개 현장을 찾아 진행 상황을 살폈다.
 
이곳은 지난 2020년 국토부가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계획을 세우면서 ’지방도 315호선 지하차도‘ 계획이 진행될 경우 지하차도와 지하 고속도로 사이가 너무 가까워져서 안전성에 문제가 발생할 것 같다는 이유로 지하차도 공사를 중단시키고 지하차도 대신 경부고속도로 위로 다리를 설치해 넘어가라고 했던 곳이다.
 
이 시장은 지난해 7월 보라동 일대 시민들이 원하는 지하차도 건설이 옳다고 보고, 시의 공직자들과 함께 지혜를 모아 315호선 해당 구간을 지하차도로 건설할 방안을 국토부에 제시해 관철시켰다.
 
지하차도 진출입 구간 종단 경사를 5%로 올리면 지하차도와 향후 건설될 예정인 지하 고속도로와의 거리가 많이 떨어져 안전성이 확보된다는 아이디어를 국토부에 전달하고 설득해 ’지하도로 설계지침‘을 바꾸도록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지하차도 공사 재개가 가능해졌고, 최근 필요한 행정절차가 마무리됨에 따라 2년 6개월간 중단됐던 공사가 시작됐다.
 
이상일 시장은 “그동안 많은 곡절이 있었지만 시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공사를 할 수 있게 됐다"며 "국토부 관계자들이 지하도로 설계지침을 바꿔 공사를 재개할 수 있게 도와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 했다.
 
이어 "공사를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해서 2025년말에 공사를 마무하도록 하겠다"며 "지하차도가 개통되면 이곳의 주변 교통은 한결 원활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기흥구 하갈동과 보라동 일대의 교통체증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되는 ’지방도 315호선 지하차도‘ 공사는 총길이 1.65㎞, 지하차도 구간은 940m다. 오는 2025년 12월 완공 계획으로, 현재 공정률은 14%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