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연간 230억불 R&D 재정, 기초원천‧도전적 연구에 중점 사용"

2023-11-23 02:19
  • 글자크기 설정

왕립학회서 열린 '한·영 최고과학자 미래포럼' 참석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런던 왕립학회에서 열린 한·영 최고과학자 과학기술 미래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연간 230억 달러(약 30조원)가 넘는 국가 재정을 민간과 시장에서 투자하기 어려운 기초원천기술과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혁신적이고 도전적인 연구에 중점적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런던 왕립학회에서 열린 '한·영 최고과학자 미래 과학기술 포럼'에 참석해 "대한민국은 이제 양적 위주 성장에서 질적 위주 성장으로, 추격형에서 선도형으로 전환하기 위해 이를 뒷받침할 연구·개발(R&D) 체계 전환을 시도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내년도 R&D예산 감축 논란에 대한 입장이다.
 
또한 윤 대통령은 '거인의 어깨 위에 올라서면 더 멀리 볼 수 있다'는 아이작 뉴턴의 말을 인용해 "오늘날 양국 최고 과학자들의 연대와 협력이 양국 젊은 과학자들에게 거인의 어깨가 되길 기대한다"면서 한·영 과학기술 교류 확대를 희망했다.
 
윤 대통령은 "영국 왕립학회 회원들과 같은 세계 최우수 연구자들과의 글로벌 연구 협력·교류를 적극 확대하겠다"며 "오랫동안 교류해온 영국 왕립학회와 한국의 기초과학연구원, 과학기술한림원이 중심이 돼 세계 최고의 연구 성과를 창출하고 미래 연구자를 양성하는 공동 프로그램을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포럼 참석에 앞서 왕립학회 도서관장과 함께 왕립학회 창설 이후 모든 회원들의 서명이 담긴 왕립학회 헌장, 뉴턴의 만유인력의 법칙 등이 담긴 서적 '자연철학의 수학적 원리' 초판 원고, 뉴턴의 머리카락 등 왕립학회의 주요 소장품을 관람했다.
 
1660년 설립된 왕립학회는 아이작 뉴턴, 찰스 다윈, 앨버트 아인슈타인 등 인류의 역사를 바꾼 과학자들이 활동한 세계 최고의 학술 단체 중 하나다. 오늘날에도 외국인 회원 200여 명을 포함해 1800여 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