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참여 컨소시엄 '사우디 아말라프로젝트' 수주

2023-09-29 08:51
  • 글자크기 설정
한국동서발전이 참여하는 국제 컨소시엄이 사우디아라비아에 건설될 친환경 리조트 도시 아말라 인프라 사업을 수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동서발전 본사.[사진=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이 참여하는 국제 컨소시엄이 사우디아라비아에 건설될 친환경 리조트 도시 아말라에 전력과 용수를 공급하는 1조8000억원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수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프랑스전력공사(EDF)와 아랍에미리트(UAE)의 국영 신재생 에너지 기업인 마스다르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은 최근 아말라에 전력과 용수를 공급하는 인프라 건설 사업을 수주했다.
에너지와 용수 기반 시설 사업비는 약 1조8000억원이다.

사우디 권력자인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가 후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아말라 프로젝트는 홍해 인근 아말라의 3천800㎢ 부지에 호텔 25개와 쇼핑센터, 주거용 고급 주택과 아파트를 지어 휴양·관광 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아말라 프로젝트는 네옴시티 프로젝트와 더불어 석유에 덜 의존하는 새 경제 모델을 만들겠다는 사우디의 의지가 담긴 사업이다.

동서발전이 참여하는 국제 컨소시엄은 아말라에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 시설, 에너지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에너지저장장치(ESS), 하수 처리 시설 등 기반 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을 맡는다.

아말라는 100% 재생에너지 기반으로 운영되는 도시를 목표로 한다.

전력 인프라의 경우 건설될 태양광 발전 시설과 ESS 설비용량이 각각 248메가와트(MW), 777메가와트시(MWh)다. 이를 통해 100% 재생에너지로 아말라의 1만가구에 전력을 공급하게 된다.

사업 기간은 상업 운전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2026년부터 25년간이다.

컨소시엄에는 EDF, 마스다르, 동서발전, 프랑스 담수 플랜트 전문 기업 수에즈 4사가 참여했다. 지분 비율은 EDF와 마스다르가 각각 43%, 동서발전이 10%, 수에즈가 4%다.

동서발전은 프로젝트에 약 34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동서발전은 아직 관련 사업 수주 사실을 공식화하지는 않았지만 내달 이사회를 통해 최종적으로 컨소시엄 참여 결정을 내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개의 댓글
0 / 300
  • 차단된 사용자의 댓글입니다.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