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정치권] 운영위 3개월 만의 전체회의...대통령실 현안 격돌

2023-08-30 06:00
  • 글자크기 설정

새만금 파행, 홍범도 흉상 이전, 채 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 등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원회 국회운영개선소위원회에서 이양수 소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는 30일 오전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대통령실의 업무보고를 받고 현안질의를 한다. 운영위 전체회의는 지난 5월 열린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운영위 소관기관인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등 정부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 전반을 다룰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새만금 잼버리 파행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 문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대책 △채 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 등이 쟁점으로 꼽힌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전남 무안군으로 내려가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연다. 이어 목포역 광장으로 이동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 규탄대회를 연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수산물 소비 활성화를 위한 수협·급식업체 간 상생협력 협약식에 참석한다. 박대출 정책위의장은 '버스·터미널 서비스 안정화 방안' 당정협의회에서 대책을 논의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