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文정부 '부실기업' 맹비난 "분식 회계에 나라 거덜나기 일보 직전"

2023-08-28 20:44
  • 글자크기 설정

與연찬회 2년 연속 참석..."언론도 24시간 정부 욕, 나라 제대로 끌어갈 이념 제일 중요"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열린 국민의힘 연찬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전임 문재인 정부를 부실 기업에 비유하고 "내실이 하나도 없다"며 "벌여놓은 사업도 많은데, 하나하나 뜯어보면 회계가 전부 분식"이라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 국민의힘 국회의원 연찬회에 참석해 "망하기 전 기업을 보면 껍데기는 아주 화려하다"며 "그 기업을 인수해보면 아주 형편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 때 힘을 합쳐서 국정 운영권을 가져오지 않았더라면 이 나라가 어떻게 됐겠나 하는 정말 아찔한 생각이 많이 든다"며 "선거 때 표를 얻기 위해서 막 벌려놓은 건지 그야말로 나라가 거덜이 나기 일보 직전(이었다)"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제일 중요한 게 이념"이라며 "철 지난 이념이 아니라 나라를 제대로 끌어갈 그런 철학이 이념"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국가안보 △군 △공안기관 △공권력을 집행하는 법 집행 기관 △경제 정책 등을 거론하고 "조금씩 내실 있게 만들어 가는 데 벌써 1년 한 서너 달이 훌쩍 지났다"면서 지난 1년간의 국정 운영을 회고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여소야대에다가 언론도 전부 야당 지지 세력들이 잡고 있어서 24시간 우리 정부 욕만 한다"고 밝혔다.
 
특히 윤 대통령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비판적인 야당을 겨냥해 "도대체가 과학이라고 하는 것을 1 더하기 1을 100이라고 그러는 사람들"이라며 "이런 세력들하고 우리가 싸울 수밖에 없다"면서 정면 대결 의지를 분명히 했다.
 
또 "협치, 협치 하는데, 새가 날아가는 방향은 딱 정해져 있어야 왼쪽 날개, 오른쪽 날개가 힘을 합쳐 보수와 진보, 좌파와 우파 이렇게 힘을 합쳐 갖고 성장과 분배를 통해 발전해 나가는 것"이라며 "날아가는 방향에 대해서도 엉뚱한 생각을 하고, 우리는 앞으로 가려고 그러는데 뒤로 가겠다고 그러면 그거 안 된다"고 단언했다.
 
여기에 "근본적으로 통합과 타협이라고 하는 것은 어떤 가치, 어떤 기제를 가지고 우리가 할 것인지 그것부터가 우리 스스로 국가정체성에 대해서 성찰(해야 한다)"며 "우리 당정에서만이라도 우리가 국가를 어떻게 끌고 나갈 것인지에 대해서 확고한 방향을 잡아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는 '국정 기조 전환'을 주장하는 정치 세력은 국정 운영의 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끝으로 윤 대통령은 "우리가 지금 만들어야 될 다양한 법제와 방향은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지 않으면 우리 기업과 국민이 해외 시장을 개척하기 어렵다"며 "결국 우리의 민생과 경제를 살찌우는 것은 우리가 참여해야 될 시장을 키우는 것이고, 또 넓은 시장에 우리가 뛰어 들어가서 차지해야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다 함께 그런 일을 하기 위해서는 우리의 모든 제도와 법제를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추고, 거기하고 부합하지 않는 것은 우리가 과감하게 폐기하고, 또 그것을 국민들에게 자신 있게 설득할 수 있어야 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에 연찬회에 참석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윤석열'을 연호하고 여러 차례 박수를 보내면서 적극 공감의 뜻을 나타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