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와규 넘는다" 동남아 향하는 K-한우...캄보디아에도 상륙

2023-08-28 05:00
  • 글자크기 설정

농식품부, 캄보디아 '고급육 시장' 공약...수출 확대 기대

정황근 장관, 28일 한우 1호 수출 계약식 기념행사 참가

스마트팜 등 'K-농업' 전파..."미래지향적 협력 기반 구축"

지난 18일 홍콩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 홍콩푸드엑스포'에 참석한 관람객들이 한우 요리를 시식하기 위해 길게 늘어서 있다. [사진=한우협회]
 
동남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한우 수출 낭보가 잇따르고 있다. 한우 가격 하락에 어려움을 겪는 축산 농가를 돕기 위한 정부의 수출 지원책이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지는 모습이다. 

한우의 우수한 품질을 앞세워 일본 와규 등이 장악한 현지 고급육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방침이다. 

2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홍콩·말레이시아 등에 이어 캄보디아에도 한우가 본격 수출된다.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이 28일 열리는 '한우 1호 수출 계약 체결 행사'에 직접 참석할 정도로 한우 수출은 정부가 공을 들이고 있는 프로젝트다. 26~28일 캄보디아를 방문 중인 정 장관은 훈 마넷 캄보디아 신임 총리와 듣 티나 농림수산부 장관 등 고위급 인사와 두루 만나 양국 간 농업 분야 협력 방안을 구체화하고 있다.

정부가 한우 수출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는 건 공급 과잉에 따른 도매가격 하락으로 수익성 악화에 시달리고 있는 축산 농가를 위해서다. 축산물품질평가원(축평원)의 소 유통가격 동향을 살펴보면 지난 25일 기준 한우 1kg당 평균 도매가격은 1만6753원으로 전년(1만8219원) 대비 8%가량 하락했다.

한우 가격 내림세는 적어도 내년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해외 수출로 돌파구를 찾는 게 시급한 이유다. 정부와 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곳은 동남아 지역이다. 위생·검역 기준상 우리나라 한우 수출이 가능한 국가가 밀집해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수출길을 새로 뚫은 캄보디아도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회원국 중 하나로 향후 높은 경제 성장률이 기대된다. 특히 K-푸드에 대한 인지도가 높다. 캄보디아의 고급육 시장은 일본·호주산 와규가 장악하고 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현재 캄보디아에서 유통되는 소고기 중 일본산 와규가 30% 정도를 차지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고급육 시장을 집중 공략해 한우 수출을 확대하려고 한다"며 "캄보디아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지난해 한국과 캄보디아 간 자유무역협정(FTA)이 발효되면서 양국 교역은 지속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농식품 분야에서도 적극적인 시장 확대와 우호 관계 구축이 필요하다는 게 농식품부 측의 판단이다. 

한우 수출 외에도 정 장관은 캄보디아 고위급 인사들과 만나 지능형농장(스마트팜) 등 미래 성장 분야의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K-농업 전도사 및 K-푸드 영업사원을 자처하며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정 장관은 "한국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서는 처음으로 캄보디아를 방문하는 기회에 신임 총리를 만나는 등 양국 간 우호 관계를 공고히 할 수 있는 뜻깊은 일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고속 성장하는 캄보디아에 한우와 한국 농업을 알리고 미래지향적인 협력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캄보디아 현지의 한우 수출 행사 포스터 [사진=농식품부]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