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행정타운·사통팔달 효과…완주군 용진읍, 1만명 시대 '눈앞'

2023-08-21 10:15
  • 글자크기 설정

공동주택 입주 본격화로 올해 2380여명↑…완주군 4개 읍·면, 만명대 기대

완주군 용진읍 운곡 복합행정타운 전경[사진=완주군]

운곡복합행정타운 조성과 사통팔달의 교통에 힘입어 전북 완주군 용진읍의 인구가 급격히 늘고 있다.

7개월 사이 2380여명이 증가했는데, 이로써 완주군은 4개 읍·면이 인구 만명대을 기록하는 겹경사를 맞을 전망이다.
21일 완주군에 따르면 올 7월말 현재 용진읍의 인구는 9385명이다.

지난해 말 6998명보다 무려 2387명이 늘어난 것이다.

용진읍이 인구 9000명선을 넘은 것은 지난 2000년 초반 이후 20여년 만이다.

용진읍 인구 증가는 1000억원을 투자해 개발된 44만9000㎡ 규모의 복합행정타운과 뛰어난 교통여건이 견인하고 있다.

공동주택 1872세대의 입주가 본격화되고 단독주택 필지 등이 인기를 끌면서 인구유입이 이뤄지고 있다. 여기에 이미 들어선 완주군청과 완주군의회, 완주교육지원청, LX공사 완주지사 외에 완주경찰서와 완주군산림조합 등도 조만간 들어설 예정인 점도 매력이다.

또한 용진읍은 익산~장수간, 완주~순천간 고속도로 완주IC가 인접해 있고, 국도17호선을 통해 전주시와 5분 거리에 위치한 교통의 중심지로 꼽힌다. 

이에 용진읍 인구는 이같은 장점에 힘입어 조만간 1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럴 경우 완주군은 봉동읍과 삼례읍, 이서면에 이어 용진읍까지 합해 인구가 1만명을 넘는 읍·면을 4개 보유하게 된다.

지난 7월말 현재 봉동읍은 2만4697명, 삼례읍 1만9692명, 이서면 1만4436명 등을 기록하고 있다.

완주군 관계자는 “군청 소재지를 읍으로 승격할 수 있다는 지방자치법에 따라 지난 2015년 읍으로 승격된 용진읍은 인구 면에서는 기대에 못 미친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복합행정타운 내 공동주택으로의 입주가 계속되고 있고, 공공기관 입주도 예정돼 있는 만큼, 인구는 지속적으로 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