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 ​KT "신임 대표 선임 후 주주와 소통 기회 마련할 것"

2023-08-07 17:25
  • 글자크기 설정

신임 대표 후보는 ICT·경영 두루 거친, 비전 있는 전문가

주주환원은 주주 의견 반영해 합리적 정책 수립해 이행

KT 광화문 사옥 동관 [사진=KT]
KT가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한 김영섭 전 LC CNS 대표가 선임되면, 경영 비전과 전략을 주주와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열린 KT 2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김영진 KT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대표이사 후보자는 LG CNS, LG 유플러스 등에서 CFO를 역임하고, LG CNS 대표이사도 7년 이상 수행하는 등 ICT와 경영 전문성을 모두 갖춘 인물"이라며 "이사회 면접에서도 본인의 ICT 역량을 바탕으로 디지털 혁신 생태계를 이끌고, 이를 위한 인프라 투자 계획을 보여주며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후보자는 디지털 전환 역량, 통신 서비스 본질에 기반한 성장 전략, 혁신과 성장을 주도하는 경영체계, 기업문화 개선 의지 등을 갖췄다. 이 점이 KT 미래 성장 견인, 경쟁력 강화, 기업가치 고 등에 적임자라고 판단해 이사회가 결정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임대표가 선임되면 KT는 주주·시장과 소통하고, 향후 비전과 경영 전략을 공유하는 자리도 별도로 마련할 계획이다. 주주환원 정책과 관련해서도 대표이사 선임 후 이사회 중심으로 새롭 논의해 발표한다.

김 CFO는 "KT 이사회는 예전부터 주주환원과 관련해 주주의 의견을 바탕으로 합리적인 정책을 수립해 이행했다. 새로운 이사회도 이를 지속해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