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균 장관, '카라얀 젊은 지휘자상' 수상자 윤한결 씨에게 축전

2023-08-07 16:49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보균 장관이 이달 6일(현지 시각) ‘카라얀 젊은 지휘자상’을 수상한 지휘자 윤한결 씨에게 축전을 보내 축하와 격려의 뜻을 전했다.

박 장관은 “이번 수상은 미래세대가 거둔 또 한 번의 쾌거다. 특히 교향곡이나 오페라 등의 음악 공연을 총괄하는 지휘 분야에서 얻은 성취이기에 더욱 뜻깊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지휘자는 하나의 교향곡을 구성하는 수십 종의 악기, 수만 개의 음표를 탐구해 하나의 감동으로 빚어내는 만큼 윤한결 님이 그간 쏟아냈을 도전과 집념의 시간에 진심 어린 박수를 보낸다”며 “윤한결 님의 힘찬 지휘봉이 전 세계 곳곳의 포디엄에서 빛나기를 국민과 함께 응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윤한결 씨는 지난 2019년 ‘스위스 그슈타트 메뉴인 페스티벌’에서 네메 예르비상을 수상하며 세계 음악계의 주목을 받았다. 

2021년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가 주최한 제1회 KNSO국제지휘콩쿠르에서 2위와 관객상을 수상한 그는 지난해에는 영국의 클래식 매니지먼트사인 아스코나스홀트와 전속계약을 맺은 바 있다.

한편, 지휘자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의 이름을 딴 ‘카라얀 젊은 지휘자상’은 세계 최대의 여름음악축제인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기간에 결선 무대를 치른다. 지난 4월에는 윤한결 씨 등 세 명의 최종 후보자가 선정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