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세계잼버리 참가자 경북 관광 유치에 총력

2023-08-07 15:34
  • 글자크기 설정

이 지사, "잼버리 참가자 맞이하는데 불편 없도록 하라"지시

9개 관광 프로그램 활용한 K-문화관광 집중 마케팅

안동 별신굿탈놀이 장면 [사진=경상북도]
경북도는 새만금에서 진행되고 있는 2023 세계스카우트잼버리 대회 참가자들을 맞이하기 위해 지역 대학교 기숙사 등을 활용한 숙소 마련과 세계문화유산 투어 등 관광 프로그램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북도 관광 관련 부서 관계 공무원들은 회의를 열고 잼버리에 참가한 154개국 4만3000여 명의 청소년들을 맞이하기 위해 9개 관광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7일 밝혔다.
 
이철우 도지사는 “잼버리 참가자들이 대회 기간 동안 지역을 방문해 다양한 관광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들을 맞이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경북도는 먼저 벽 없는 박물관으로 불리는 경주를 중심으로 불국사, 석굴암, 첨성대 등 천년 신라 역사를 느낄 수 있는 신라문화역사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한국 속의 한국, 로열웨이로 유명한 안동지역 하회마을, 병산서원, 봉정사, 도산서원 등을 중심으로 세계문화유산 관광 프로그램도 구성했다.
 
또 포항의 랜드마크인 스페이스워크와 포스코역사박물관, 포항크루즈 체험으로 구성한 동해안 관광 및 산업 견학과 문경새재도립공원, 에코월드, 철로자전거, 자전거박물관 등 문경과 상주의 다이내믹 체험 관광을 비롯해 백두산호랑이, 자생식물을 탐방할 수 있는 봉화 백두대간 생태체험 등 총 9개 관광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경주 신라달빛기행 장면 [사진=경상북도]
특히, 경주시와 안동시는 경북의 정체성과 경북만의 매력적인 특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경주는 블루원리조트 내 워터파크 시설 무료 이용과 플라잉 공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야간 특별프로그램으로 신라달빛기행을 진행한다. 안동은 문화공연체험으로 하회별신굿탈놀이와 놋다리밟기, 탈놀이단 공연을 지원하기로 했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새만금 잼버리에 참가한 스카우트 대원들이 대한민국 K-컬처의 원류인 경상북도의 세계문화유산과 한류 문화를 보고 느끼고 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관광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라며, “이번 프로그램 이후에도 전 세계 외래 관광객들이 경북을 방문할 수 있도록 경북 관광 홍보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세계 잼버리 대회에 참가한 전 세계 스카우트 대원들이 대한민국의 원류인 천년 고도 경주를 보고 느끼고 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관광 프로그램을 준비할 계획”이라며, “이번 잼버리 대원 유치를 통해 2025 APEC 유치를 위한 경주의 준비된 모습을 전 세계에 보여 주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