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경찰, 저지대 진입 통제 무리하다 싶을 정도로 하라"

2023-07-16 14:21
  • 글자크기 설정

순방국 폴란드서 화상 연결로 중대본 회의 주재

우크라이나를 전격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폴란드 바르샤바로 이동하는 열차 내에서 호우대책회의를 갖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호우 피해와 관련, "경찰은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저지대 진입 통제를 무리하다 싶을 정도로 해 달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순방국인 폴란드 현지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화상 연결해 집중호우 대처 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호우 피해·대응 상황을 긴급 점검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회의에서 "이번 폭우로 인해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재난 대응의 제1원칙은 위험지역에 대한 진입 통제와 물길의 역류나 범람을 빨리 인식해 선제적으로 대피 조치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지자체가 현장에서 신속하게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기상청, 산림청 등 유관기관은 위험정보를 실시간으로 전파해야 한다"며 "재난 피해에 대한 지원은 신속하게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행정안전부가 지자체와 함께 이재민에 대한 보호와 지원사항을 점검해 국민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신속하게 지원하라"며 "기후변화로 기상 전망이 어려운 측면이 있지만, 기상청은 지역별로 보다 세부적인 기상 상황을 선제적으로 신속 전파해달라"고 당부했다. 

우크라이나 방문을 마치고 폴란드로 돌아온 윤 대통령은 17일 오전(한국 시간) 귀국하는 대로 즉시 중대본 회의를 직접 주재, 상황을 다시 챙길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