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풍수해 대비 도내 공공건축물 건립 현장 안전 점검 진행

2023-07-09 08:46
  • 글자크기 설정

배수계획 수립, 수방 자재 확보 등 풍수해 안전사고 예방 점검

배수로 및 경사로 방수포 미설치 등 21건의 미비 사항 조치 완료

남한산성 역사문화관 공사현장 점검 모습 [사진=경기도]
경기도 건설본부가 9일  여름철 풍수해를 대비해 공사 중인 공공건축물 건립 현장 11개소의 안전 점검을 실시, 21건의 미비 사항을 조치 완료했다고 밝혔다.

도 건설본부는 지난 6월 7일부터 26일까지 20일간 남한산성 역사문화관, 에코팜랜드 조성사업, 먹거리 광장, 군포소방서 안전체험관,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기숙사, 119안전센터 등 11개 현장을 대상으로 풍수해 대비 안전 관리 실태 자체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주요 지적사항은 △모래주머니 수량 및 양수기 추가확보 △배수로 및 경사면 방수포 설치 △외부 방음벽 고정 △외부 비계 수직보호망 바람구멍 설치 등으로 풍수해 발생 시 안전 위험 요소를 사전에 발견해 조치 완료했다.

도 건설본부는 재난 대비 안전 점검을 통해 비상 연락망 정비 등 현장 대응 체제를 사전에 완비하고 안전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비상 근무조를 자체 편성해 빈틈없는 상황관리를 추진하는 등 안전사고 없는 현장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공사관계자 간 현장 소통을 매월 1회 이상 지속 실시하고 있다.

박재영 도 건설본부장은 “지난해 8월 역대급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보았으므로, 올해도 풍수해에 대한 대비가 어느 때보다 강조돼야 하는 상황”이라며 “현장별 안전 점검을 통해 사전에 대비하는 것이 최선의 대책”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