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中마이크론 제재에 "美中 문제...협의보고 대응"

2023-05-25 17:41
  • 글자크기 설정

미 "동맹과 대응"과 온도차...尹, '7월 우크라 방문' 보도에는 "정확하지 않다"

G7 정상회의 참관국 자격으로 일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히로시마 그랜드프린스호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확대세션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5일 중국의 미국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 제재에 대해 "기본적으로 미국과 중국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이는 미국 백악관의 "동맹과 파트너와 함께 맞설 것"이라는 입장과 다소 온도차가 느껴지는 반응이다.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과 중국이 어떻게 협의해나가는지 보면서 우리도 그에 맞춰 잘 대응해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일부 외신은 중국의 마이크론 제품 판매 금지 조처에 대해 미국 정부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한국 반도체 기업이 중국에서 마이크론 대신 반도체 판매를 늘리지 못하게 해달라고 한국 정부에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또 미국 하원의 마이크 갤러거 미중전략경쟁특위 위원장도 "마이크론의 빈자리를 한국 기업이 채워선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대통령실 관계자는 "미국 의회에서 나온 입장은, 우리도 정치권에서 다양한 입장이 나오듯이 (미국)지역구 사정이라든지를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대통령실은 야당이 강행한 '노란봉투법'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 가능성에 대해 "국회에서 절차가 끝나면 해당부처와 당, 관계되는 여러 단체들의 의견을 잘 수렴해서 결정하겠다"라고 원론적으로 답했다.

동시에 "일부 언론에서는 (야당의) '입법 폭주'라는 표현을 썼는데 일방적인 입법 강행이 문제의 시작이 아닌가 싶다"라며 거부권 행사를 시사했다.
 
한편 일본 언론이 윤 대통령이 7월 초 리투아니아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담에 2년 연속 참석하고, 그 계기 우크라이나도 방문할 수 있다는 보도를 한 것에는 "정확하지 않은 보도"라고 일축했다.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 활동과 관련해서는 "26일까지 활동하고 귀국해서 국민들에게 보고하는 행사가 있을 것"이라며 "그 이후 대통령실이나 추가로 조치할 입장이 있으면 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