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 점검 마무리...여야 공방 계속

2023-05-25 16:15
  • 글자크기 설정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도쿄전력의 오염수 방류 계획 심사"

후쿠시마 오염수 전문가 현장 시찰단장인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이 지난 2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시찰단이 일본 측과 기술회의를 끝으로 활동을 마무리하는 가운데, 국회에서는 여야 간 공방이 계속되는 모양새다. 국민의힘은 '광우병 사태'까지 언급하며 야당이 정치 선동을 하고 있다는 입장이지만, 야당은 "오염수 방류 용인을 위한 수순인가"라며 받아치고 있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이끄는 시찰단은 이날 일본 정부와 기술회의 및 질의응답을 하는 것으로 활동을 마무리한다.
유 위원장은 일본 외무성에서 열린 심층 기술회의 직전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시찰단이 막 현장을 본 직후이기 때문에 추가 자료 요청사항도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회의에는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참석하는데 규제위가 규제 기관으로서 도쿄전력의 오염수 방류 계획을 심사하고 있어 그 부분에 대해서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1일 일본으로 출국한 시찰단은 유 단장을 포함,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원전·방사선 전문가 19명과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해양환경 방사능 전문가 1명 등 총 21명으로 구성됐다.

시찰단은 지난 23~24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다핵종제거설비(ALPS)와 오염수를 저장하고 핵종을 측정하는 K4 탱크와 오염수 희석 및 방류 설비 등을 살펴봤다. 이들은 오는 26일 귀국한다.

시찰단의 일본 방문을 둘러싼 여야 간 공방은 계속되고 있다.  전날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밖에서 기계를 보면 뭘 할 것인가, 일본의 보고만 듣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우상호 의원은 정부 시찰단을 겨냥해 '들러리'라는 강도 높은 표현을 하기도 했다.

반면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정부도 국제원자력기구(IAEA) 기준에 맞으면 일본 오염수 방류에 반대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었던 점을 언급하며 "그때와 달라진 것은 정권이 바뀐 것밖에 없다. 정치 선동을 하며 공포를 조장하고 있다"고 받아쳤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는 임승철 원안위 사무처장을 향한 야당의 질의가 집중됐다. 정청래 과방위원장은 "후쿠시마 오염수가 생수처럼 깨끗하면 수출해도 되지 않나. 왜 돈 들여 바다로 버리겠는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나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마실 수 없는 것인데 당연한 걸 마치 당연하지 않은 것처럼 질문하는 것 자체가 어이없다"고 일침했다.

한편, 오는 26일 귀국하는 시찰단은 현장 점검 내용과 일본 정부에 요청한 자료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다만 IAEA의 최종 보고서 발표 후에 입장이 나올 예정으로, 시일은 다음 달로 밀릴 것으로 예상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