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근 경찰청장 "건설노조 불법집회 수사…집행부 출석 요구"

2023-05-18 14:28
  • 글자크기 설정

윤희근 경찰청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민주노총 건설노조 집회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건설노조의 1박2일 총파업 결의대회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건설노조 집행부 수사에 들어갔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18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브리핑에 나서 "이번 불법집회를 신속하고 단호하게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건설노조 위원장 등 집행부 5명에 대해 25일까지 출석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지난 16~17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일대에서 1박2일 결의대회를 하며 서울광장과 청계광장, 청계천, 덕수궁 돌담길 등에서 노숙시위를 벌였다. 당시 일부 집회 참가자들이 매트와 포장 비닐, 텐트 등을 깔고 노숙을 해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서울경찰청 112상황실에는 소음 관련 신고가 80여 건 들어왔다.

윤 청장은 "지난 2월 열린 민주노총 결의대회와 이달 1일 열린 노동자 대회 불법행위도 병합해 수사하겠다"며 "출석에 불응하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검거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앞으로도 불법집회는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윤 청장은 "야간문화제 등을 빙자한 불법집회는 현장에서 해산 조치하겠다"며 "건설노조 같은 불법집회 전력이 있는 단체가 벌이는 유사 집회는 금지 또는 제한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경찰 측 조처와 별개로 형사고발에 나선다. 서울시는 건설노조 측이 서울광장을 무단 사용한 데 대해 변상금을 물리고 형사고발하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