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초정통파 학생 징집안 재추진…약하다 지적도

2024-06-11 18:08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이스라엘 크세네트(의회)가 유대교 전통교육기관인 예시바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의 군 징집 면제를 종료하는 법안을 재추진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의회는 전날 밤 늦게 표결을 통해 63대 57로, 이 법안을 외교·국방 위원회에 넘겨, 추가 심의를 거치도록 했다.

    이 법안은 수십년간 징집 면제 혜택을 누려온 초정통파 유대교(하레디) 학생들의 징집을 서서히 늘리도록 하는 게 목표다.

  • 글자크기 설정

전쟁 이전에 발의 "국민 정서에 안 맞아"

극우 및 종교파벌 지지…온건파 등 반대

갈란트 국방도 반대표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장관 사진EPA연합뉴스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장관 [사진=EPA·연합뉴스]

이스라엘 크세네트(의회)가 유대교 전통교육기관인 예시바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의 군 징집 면제를 종료하는 법안을 재추진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의회는 전날 밤 늦게 표결을 통해 63대 57로, 이 법안을 외교·국방 위원회에 넘겨, 추가 심의를 거치도록 했다.
 
이 법안은 수십년간 징집 면제 혜택을 누려온 초정통파 유대교(하레디) 학생들의 징집을 서서히 늘리도록 하는 게 목표다. 하레디 유대인의 병역 면제 연령을 26세에서 21세로 낮추고, 2035년까지 하레디 학생의 35%를 징집하는 게 목표다.
 
그러나 이 법안은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이전인 2022년에 발의됐다는 점에서 현재 상황과 국민 정서에 부합하지 않다는 비판이 일었다.

온건파 및 군사 관련 파벌은 전쟁으로 군인 수요가 급증한 상황에서 이 법안이 징집을 보장하기에는 충분치 않다고 주장했다. 2022년에 이 법안을 발의한 베니 간츠 국가통합당 대표 역시 군인 수요가 급격히 늘어난 상황에 해당 법안은 부적절하다며 반대했다. 요아브 갈란트 국방장관도 이 법안에 반대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를 비롯한 극우파 및 종교 파벌은 이 법안을 지지했다. 이들은 초정통파로 징병제를 전면 확대하는 데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다만, 이들은 법안 검토 단계에서 변경 사항을 포함하는 등 초정통파에 혜택을 주기 위해 초안을 지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개의 댓글
0 / 300
  • 절ㅃㄴㄷㅅㅂㄹㅅㅍㄷㅅㅂㄱㄷㅅㅂㄴㄷㅂㄱㄹㅅㄴ전라도가대신인질로끌 려가디졋어야햇어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