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2시간 넘게 전공의 대표 만나..."열악한 처우 등 의견 경청"

2024-04-04 17:18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4일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나 의견을 경청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일 51분 간의 대국민 담화를 통해 의사단체와 대화할 뜻을 밝혔고, 이튿날 대통령실을 통해 전공의들과 직접 만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박 위원장은 이날 내부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과의 회동 사실을 알리고 "2월 20일 성명서 및 요구안의 기조에서 달라진 점은 없다"며 윤 대통령에게 기존과 같은 요구를 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 글자크기 설정

'의대 정원 2000명 증원 백지화' 등에 대한 입장은 불분명

윤석열 대통령과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민생토론회 후속 조치 2차, 경제분야 점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4일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나 의견을 경청했다. 다만 전공의들이 요구하고 있는 '의대 정원 2000명 증원 백지화' 등에 어떤 입장을 밝혔는지는 불분명하다.

김수경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내고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박 위원장을 오후 2시부터 오후 4시 15분까지 만났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박 위원장은 전공의들의 의견을 전달했다. 특히 전공의의 열악한 처우와 근무 여건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고, 윤 대통령은 이를 경청했다. 면담에는 성태윤 정책실장과 김수경 대변인이 배석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일 51분 간의 대국민 담화를 통해 의사단체와 대화할 뜻을 밝혔고, 이튿날 대통령실을 통해 전공의들과 직접 만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박 위원장은 이날 내부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과의 회동 사실을 알리고 "2월 20일 성명서 및 요구안의 기조에서 달라진 점은 없다"며 윤 대통령에게 기존과 같은 요구를 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앞서 지난 2월 20일 대전협은 '정부는 잘못된 정책을 철회하고 비민주적인 탄압을 중단하십시오'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7가지 요구사항을 내세웠다.
 
요구사항은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및 의대 증원 계획 전면 백지화 △과학적 의사 수급 추계 기구 설치 △수련병원의 전문의 인력 채용 확대 △불가항력적 의료사고에 대한 법적 부담 완화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전공의 대상 부당한 명령 전면 철회 △업무개시명령 전면 폐지 등이다.
 
박 위원장은 "최종 결정은 전체 투표로 진행하겠다"며 윤 대통령과의 만남 내용을 공유하고 대전협 차원의 행동을 투표에 부칠 것을 예고했다.
 
또 별도 공지를 통해 "요구안에서 벗어나는 '밀실 합의'는 없다"며 "지난 7주 내내 얘기했듯이 요구안 수용이 불가하다면 저희 쪽에선 '대화에는 응했지만 여전히 접점은 찾을 수 없었다' 정도로 대응한 뒤 원래 하던 대로 다시 누우면 끝이다. 오늘 당장 변하는 건 없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